'정인아 미안해'...양천경찰서 비판
상태바
'정인아 미안해'...양천경찰서 비판
  • 송정은 기자
  • 승인 2021.01.03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일 '그것이 알고싶다' 방송 후 온라인 에선 ‘정인아 미안해’ 해시태그 운동이 진행 중이다.

이에 사건을 조사한 서울 양천경찰서에 비판 여론이 거세지고 있다.

정인이가 숨을 거두기까지 총 세 번의 아동학대 의심 신고가 있었으나 경찰은 첫 번째 신고는 증거가 없다는 이유로 사건이 종결되었고, 아이가 차에 방치되어 있는 것을 시민이 발견하여 두 번째 학대 의심 신고를 했지만, 적절한 조치는 이뤄지지 않았다. 마지막 신고는 소아과 전문의가 했으나 역시 아이의 상황은 개선되지 않았다.

송정은 기자 blue1004sje@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