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중소기업육성자금 대폭 확대... 1조450억원 지원
상태바
인천시, 중소기업육성자금 대폭 확대... 1조450억원 지원
  • 김영민 기자
  • 승인 2021.01.05 0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광업·전세버스업 대상에 포함, 최대 100억원까지 지원 확대
인천시 중소기업 맞춤형 지원시스템 BizOK 통해 11일부터 접수
인천시가 중소기업육성자금을 대폭 확대한다. 오는 11일부터 신청 접수를 받는다. 사진은 지난해 5월 11일 제4차 비상경제대책회의(중소기업 100인 화상회의) 모습. (사진=인천시)copyright 데일리중앙
인천시가 중소기업육성자금을 대폭 확대한다. 오는 11일부터 신청 접수를 받는다. 사진은 지난해 5월 11일 제4차 비상경제대책회의(중소기업 100인 화상회의) 모습. (사진=인천시)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김영민 기자] 인천시는 1조450억원 규모의 '2021년 중소기업육성자금' 신청접수를 11일부터 한다고 5일 밝혔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위축된 중소기업의 경영안정 및 경제활력 제고를 위해 관광업, 전세버스업을 포함한 중소기업 지원을 위한 취지다.

지원대상은 신청일 현재 인천에 사업장을 둔 제조업, 제조관련서비스업, 건설업, 무역업, 관광업, 전세버스업 등이며 도소매업 등 유통업도 매출채권보험에 한해 지원할 계획이다. 

특히 올해는 기업에 경영안정자금의 융자한도를 대폭 확대해 일반자금은 10억원, 고용창출 및 수출기업과 해외유턴기업 등에 지원하는 목적성 자금은 최대 100억원까지 지원한다. 코로나19 이후 선제적 투자 지원을 위해 구조고도화자금인 공장 구입 자금도 30억원까지 저리로 융자한다.

또한 기술력은 있으나 담보나 신용이 부족하여 대출이 어려운 중소기업에는 지난해에 이어 기술보증기금과 협력을 통해 400억원 규모의 협약보증지원사업을 실시한다. 부도 위험을 감소시켜 주는 신용보증기금의 매출채권보험에도 500억원 규모의 지원을 할 예정이다. 

매출채권보험은 올해부터 도소매 유통업 등 보험 가입이 가능한 모든 산업에 지원해 코로나19로 인한 경기침체와 연쇄부도의 위험으로부터 지역경제의 안전망 역할을 적극적으로 수행한다.

중소기업육성자금 중 경영안정자금은 은행대출 시 발생되는 이자 중 일정 부분을 보전해주는 사업이다. 중소기업육성기금을 통해 지원하는 구조고도화자금은 기계·공장 등 시설자금을 장기간 저리에 융자하는 사업으로 기업의 금융비용 절감에 크게 도움을 주며 기업 성장 견인을 위한 밑거름이 될 전망이다. 

변주영 인천시 일자리경제본부장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코로나19로 인해 중소기업의 경영환경이 조기에 회복되기는 어려울 것으로 예상되므로 중소기업육성자금 지원을 확대해 중소기업이 기업경영에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자세한 지원 내용은 인천시 홈페이지 고시·공고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인천시 중소기업 맞춤형 지원시스템인 BizOK(http//:bizok.incheon.go.kr)을 통해 오는 11일부터 온라인으로 지원할 수 있다.

기타 궁금한 사항은 인천테크노파크 스마트제조혁신센터(☎ 032-260-0621~4)로 물어보면 안내받을 수 있다.

김영민 기자 kymin@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