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중앙은행 총재 "한국이 동결자산 해제않는 건 용납할 수 없고 큰 실수다"
상태바
이란 중앙은행 총재 "한국이 동결자산 해제않는 건 용납할 수 없고 큰 실수다"
  • 곽수연 기자
  • 승인 2021.01.12 1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종건 외교부 1차관 면담... 한국정부는 미국정부의 외압을 무시하고 독립적으로 행동해야
이란 반관영 '타스님' 통신은 11일(현지시간) 압돌나세르 헴마티 이란 중앙은행 총재가 최종권 한국 외교부 1차관과 회담을 가졌다며 헴마티 총재는 "한국이 이란 동결자산을 해제하지 않은 것은 용납할 수 없고 큰 실수"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다.copyright 데일리중앙
이란 반관영 '타스님' 통신은 11일(현지시간) 압돌나세르 헴마티 이란 중앙은행 총재가 최종건 한국 외교부 1차관과 회담을 가졌다며 헴마티 총재는 "한국이 이란 동결자산을 해제하지 않은 것은 용납할 수 없고 큰 실수"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곽수연 기자] 이란 중앙은행 총재가 한국에 묶여 있는 이란 수출 대금을 해제하지 않는 한국 정부를 강력히 규탄했다.

12일 이란 반관영 '타스님' 통신에 따르면 압돌나세르 헴마티 이란 중앙은행 총재는 11일(현지시간) 최종건 한국 외교부 1차관과 회담을 갖고 "한국 은행들은 몇년 동안 우리 자산을 동결했고 문제 해결을 거부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1년 반 전 서울 방문을 언급하면서 한국 은행 관계자들이 문제 해결에 협력하겠다고 약속했는데 아무것도 해결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현재 이란을 방문 중인 최종건 외교1차관과의 협상에서 동결자금 사태를 해결하지 않으면 묶인 돈을 되찾기 위해 이란은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경고했다.

헴마티 총재는 "한국 내 이란 동결자금 때문에 이란과 한국 간의 관계가 껄끄러운 것"이라며 "물러나는 트럼프 정부로부터 오는 외압을 무시하고 독립적으로 행동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그는 "오랫동안 이란과 좋은 관계를 맺은 한국은 도널드 트럼프 같은 개인 또는 다른 나라에 영향을 받으면 안된다"고 재차 강조했다.

미국 행정부 제재를 무시하고 이란 동결자금 사태를 독립적으로 해결하라고 한국 정부를 압박하고 있는 것이다.

앞서 지난 10일 최 차관을 만난 세예드 압바스 아락치 이란 외무차관은 몇년 동안 한국에 이란 자금이 묶여 있는 것은 미국의 제재 때문이 아니라 문제를 해결하려는 한국 정부의 의지 부족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헴마티 총재도 이란 동결자금을 풀어주지 않는 한국 정부 행동은 용납할 수 없고 큰 실수라며 같은 맥락에서 비판했다.

한국 외교단은 이날 오후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을 회담할 예정이다. 

이란 외무차관과 중앙은행 총재가 강력하게 압박을 하고 있는 가운데 외무장관도 최종건 차관에게 강하게 대응할 것으로 예상된다.

곽수연 기자 sooyeon0702@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