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민 61% "추가 긴급재난지원금은 재산과 소득에 관계없이 모두에게 지급해야"
상태바
서울시민 61% "추가 긴급재난지원금은 재산과 소득에 관계없이 모두에게 지급해야"
  • 김영민 기자
  • 승인 2021.01.15 1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민제 시의원-메가리서치 공동 여론조사 결과... 서울시민 66.4% " 재난지원금, 가계에 도움"
김민제 시의원, 서울시민 인식조사를 토대로 추가 긴급재난지원금 정책 설계에 반영해야
서울시민 61%가 추가 긴급재난지원금은 재산과 소득에 관계없이 모두에게 지급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자료=김민제 의원실)copyright 데일리중앙
서울시민 61%가 추가 긴급재난지원금은 재산과 소득에 관계없이 모두에게 지급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자료=김민제 의원실)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김용숙 기자] 서울시민 10명 가운데 6명은 정부가 긴급재난지원금을 지급할 경우 소득에 관계없이 모든 국민에게 보편 지급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시의회 민주당 김인제 의원은 15일 여론조사 전문기관 메가리서치에 의뢰해서 실시한 '긴급재난지원금에 대한 서울시민 인식 여론조사' 결과를 공개됐다.

2020년 11월 26일~12월 16일까지 서울시민 800명과 서울시 긴급재난지원금 사용처(가맹점) 200개 업체를 대상으로 긴급재난지원금 인지도, 지급효과, 개선방안 등에 대해 조사가 이뤄졌다. 표준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46%포인트.

조사 결과 긴급재난지원금 지급으로 인한 가구 경제의 도움 정도는 5점 평균 기준 3.70점으로 나타났고 △'도움이 됨' 66.4%('매우 도움이 됐다' 16.3% + '도움이 됐다' 50.1%) △'보통이다' 23.0% △'도움이 되지 않음' 10.6%('전혀 도움이 되지 않았다' 2.5% + '도움이 되지 않았다' 8.1%)로 답변했다. 

긴급재난지원금을 통한 소비 변화 경험 여부에서 '평소 이용한 대형마트 대신 동네 가게 이용 경험'이 64.3%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이어 '한번도 이용하지 않았던 새로운 동네 가게 이용 경험' 61.6%, '평소에 많이 이용하지 않았던 전통시장 방문 경험' 36.1%, '향후 동네 가게, 전통시장 재방문 의사' 31.6% 순으로 나타났다.

향후 긴급재난지원금 추가 지급 시 지급기준 방식에 대해선 '기존과 마찬가지로 재산과 소득에 관계없이 모든 국민에게 지급해야 한다'는 보편적 지급이 61.0%로 가장 높게 조사됐다.

이어 '기존과는 달리 재산과 소득 수준 등을 감안해 선별적으로 지급해야 한다(경제적 지원)'가 37.5%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조사에 참여한 서울시민들은 긴급재난지원금이 전반적으로 가구 경제에 도움을 주고 있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 재난지원금이 동네 가게, 전통시장 등 이용 경험이 크게 늘어 지역경제 회복에 도움을 주고 있다는 것이다.  

김민제 의원은 "긴급재난지원금 지급이 시민들에게 제공한 경험과 평가에 대한 조사가 필요한 시점에서 이번 여론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기본소득과 같은 복지정책 논의의 범위를 확대시킬 수 있는 기초 자료로 활용되기 바란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특히 서울시민 조사대상 응답자 61%가 긴급재난지원금의 보편적 지급을 선호하고 있으므로 이러한 인식을 감안해 향후 서울시 재난지원금 정책에 반영하여 시민들이 체감하는 효과적인 정책으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김영민 기자 kymin@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