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차 재난지원금, '소득 고려 선별 지급' 47% - '전 국민 지급' 32%
상태바
4차 재난지원금, '소득 고려 선별 지급' 47% - '전 국민 지급' 32%
  • 김용숙 기자
  • 승인 2021.01.22 1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갤럽, 지난 19~21일 여론조사 결과 발표... '지급하지 않는 게 좋다' 17%
40대에서만 '전 국민' 더 많이 선택, 그밖의 연령대에선 '선별' 쪽으로 기울어
여권의 전통적 지지 기반인 호남과 대통령 직무 긍정평가층은 두 응답 '팽팽'
4차 재난지원금 논의가 한창인 가운데 재난지원금 지급 방식에 대한 국민의 의견 어떨까. (자료=한국갤럽)copyright 데일리중앙
4차 재난지원금 논의가 한창인 가운데 재난지원금 지급 방식에 대한 국민의 의견 어떨까. (자료=한국갤럽)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김용숙 기자] 3차 재난지원금 지급이 끝나기도 전에 4차 재난지원금 논의가 정치권 안팎에서 한창인 가운데 지급 방식을 두고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1차 재난지원금 지급 때와 같이 전 국민에게 지급해야 한다(보편)는 주장과 2·3차와 같이 선별 지급해야 한다는 주장이 또다시 맞서고 있다.

한국갤럽은 22일 "지난 19~21일 만 18세 이상 국민 1000명에게 4차 재난지원금에 관해 물은 결과(보기 3개 순서 로테이션 제시) '소득 수준을 고려해 선별적으로 지급하는 것이 좋다' 47%, '소득에 상관없이 전 국민에게 지급하는 것이 좋다' 32%, '지급하지 않는 것이 좋다' 17% 순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나머지 3%는 의견을 유보했다.

3차 재난지원금 논의가 한창이던 지난해 11월 말 조사와 비교하면 '지급하지 않는 것이 좋다'는 의견이 8%포인트 줄었다. 대신 '소득 고려 선별 지급'과 '전 국민 지급' 응답은 각각 6%포인트, 1%포인트 늘었다.

수령률 99%를 웃돌았던 1차와 선별 지급된 2·3차 재난지원금 두 방식 모두 경험한 상태에서 추가 재난지원금을 바라보는 국민의 인식을 엿볼 수 있는 대목이다.

대부분의 응답자 특성에서 '소득 고려 선별 지급' 의견이 우세한 것으로 조사됐다. 

연령별로 보면 40대에서만 '전 국민 지급'(47%)을 더 많이 선택했고 그 밖의 대부분 계층에서는 '선별 지급' 쪽으로 기울었다.

그러나 여권의 전통적 지지 기반인 호남(전 국민 지급 41%, 선별 지급 43%)과 대통령 직무 긍정평가층(42%, 47%)에서는 두 응답이 오차범위 안에서 팽팽했다. 

한편 정부의 코로나19 대응에 대해서는 56%가 '잘하고 있다'고 긍정 평가했고 32%는 '잘못하고 있다'며 부정 평가했다. 

전국 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 등 고강도 거리두기가 장기간 이어지고 백신 수급 논란도 있었지만 확산세는 점차 잦아들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코로나19 정부 대응 긍정률 기준으로 볼 때 지역이나 감염 우려감·가능성 인식에 따른 차이보다 정치적 성향별 차이가 크게 나타났다. 

실제로 민주당 지지층에서는 87%가 긍정 평가했으나 국민의힘 지지층에서는 긍정평가는 29%에 그쳤고 부정평가가 59%로 60%에 육박했다.

무당층에서는 긍·부정률이 각각 40% 안팎으로 조사됐다. 정치적 성향별 정부 대응 긍정률은 진보층 75%, 중도층 58%, 보수층 37%다.

이 조사는 지난 19~21일 휴대전화 RDD 표본 프레임에서 무작위 추출(집전화 RDD 15% 포함)한 만 18세 이상 국민 1000명에게 전화조사원 인터뷰 방식으로 이뤄졌다.

응답률은 15%(총 통화 6528명 중 1000명 응답 완료), 표본오차는 ±3.1%포인트(95% 신뢰수준)다.

김용숙 기자 news7703@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