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영·이다영 선수, 학교폭력 논란속 '일벌백계해야' 여론 확산
상태바
이재영·이다영 선수, 학교폭력 논란속 '일벌백계해야' 여론 확산
  • 김용숙 기자
  • 승인 2021.02.17 12: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기한 출전정지 및 국가대표 자격박탈'에 70.1% '필요', 23.8% '지나치다'
국민의힘 지지층·보수층·TK·60대 이상에선 '일벌백계' 응답 상대적으로 낮아
프로배구 흥국생명의 이재영·이다영 선수의 학교폭력 사실이 알려지면서 이들을 '일벌백계 해야 한다'는 여론이 확산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래픽디자인=리얼미터)copyright 데일리중앙
프로배구 흥국생명의 이재영·이다영 선수의 학교폭력 사실이 알려지면서 이들을 '일벌백계 해야 한다'는 여론이 확산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래픽디자인=리얼미터)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김용숙 기자] 최근 프로배구 흥국생명의 쌍둥이 자매 이재영·이다영 선수의  학창시절  학교폭력이 알려져 큰 파장을 낳고 있는 가운데 이들을 일벌백계해야 한다는 여론이 확산되고 있는 걸로 나타났다.

여론이 들끓으면서 소속 구단인 흥국생명은 두 선수에게 무기한 출전정지를 결정했고 대한배구협회는 국가대표 자격 무기한 박탈 조치를 내리는 등 사실상 선수 생명을 끊었다.

이런  가운데 <오마이뉴스> 의뢰로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이러한 결정에 대한 국민의 인식을 조사한 결과 체육계의 학교폭력 방지 차원에서 '일벌백계로 처리해야 한다'라는 응답자(70.1%)가 70%를 넘었다.

반면 청소년 시절의 잘못으로 국가대표 자격 박탈은 '지나치다'라고 답한 응답자 비율 23.8%에 그쳤다. 나머지 6.1%는 '잘 모르겠다'고 응답했다.

모든 권역에서 일벌백계가 필요하다는 응답이 크게 우세했다.

성별에 따라서도 차이가 없었으나 연령대가 높을수록 '일벌백계가 필요하다'는 의견의 비율이 약간씩 낮아지는 경향을 나타냈다.

진보성향 및 중도성향 응답자는 전체 결과와 큰 차이가 없었으나 보수성향 응답자는 절반 정도만 '일벌백계가 필요하다'고 응답해 차이를 보였다.

구체적으로 대전·충청·세종에서는 '일벌백계가 필요하다'라는 응답 비율이 78.1%로 다른 권역에 비해 높았고 대구·경북에서는 62.9%로 상대적으로 낮았다. 

연령대에 따라서는 모든 연령층에서 '일벌백계가 필요하다'고 답한  응답이 많았으나 높은 연령층일수록 그 비율이 조금씩 낮아지는 경향을 보였다.

청년층으로 분류할 수 있는 만 18세에서 28세 응답자와  30대 응답자 사이에서는 '일벌백계 필요' 응답 비율이 각 77.3%, 82.3%에 이르렀다. 60대와 70세 이상에서는 같은 응답 비율이 각 63.1%, 54.8%로 낮았다.

이념성향과 지지하는 정당별로도 차이를 보였다.

진보성향 응답자 가운에서는 '일벌백계 필요' 응답이 76.2%, '지나친 조치'라는 응답이 16.4%로 조사됐다. 중도성향 응답자도 신보성향과 비슷한 결과('일벌백계 필요' 77.2%, '지나친 조치' 20.1%)를 나타냈다.

하지만 자신의 이념이 보수적이라고 답한 응답자 중에서는 '일벌백계 필요' 52.1%, '지나친 조치' 39.1%로 인식 차가 드러났다.

또 민주당 지지층의 74.0%와 무당층 74.7%가 '일벌백계가 필요하다'고 응답했으나 국민의힘 지지층에선 '일벌백계가 필요하다'는 응답이 60.0%에 그쳐 차이를 보였다.

이 조사는 지난 16일 만 18세 이상 국민 500명에게 무선(80%)·유선(20%) 무작위 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RDD) 자동응답 방식으로 이뤄졌다.

응답률은 6.8%,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포인트다.

김용숙 기자 news7703@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