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주식 소수점거래, 3년 간 12억5000만 달러로 100배 이상 급증
상태바
해외주식 소수점거래, 3년 간 12억5000만 달러로 100배 이상 급증
  • 석희열 기자
  • 승인 2021.09.15 11: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비스 1년차 거래금액 1000만 달러에서 3년차 10억8000만 달러로 폭발적으로 증가
윤관석 의원 "국내주식 소수점거래 도입으로 자본시장 접근성 획기적으로 확대 기대"
국회 정무위 민주당 윤관석 의원은 15일 해외주식 소수점거래가 3년 간 12억5000만 달러로 100배 이상 급증했다고 밝혔다.copyright 데일리중앙
국회 정무위 민주당 윤관석 의원은 15일 해외주식 소수점거래가 3년 간 12억5000만 달러로 100배 이상 급증했다고 밝혔다.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석희열 기자] 해외주식 소수점거래가 서비스 시작 3년 만에 누적사용자 71만5000명, 누적 거래금액 12억5000만 달러(약 1조5000억원)를 달성하면서 100배 이상 폭발적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정무위 민주당 윤관석 의원이 15일 금융위원회에서 받은 '혁신금융서비스 지정 증권사의 해외주식 소수점거래 실적' 자료에 따르면 1000만 달러 수준이던 서비스 1년차(2018년 10월∼2019년 9월) 거래금액은 2년차에 1억6000만 달러 수준으로 15배 증가하더니 3년차에는 10억8000만 달러로 100배 넘게 폭증했다.

월별 1인당 평균 거래금액은 최소 141달러(약 16만5000원)에서 최대 1039달러(약 120만원) 수준으로 나타났다.

신한금융투자가 해외주식 소수점거래를 처음 선보였다. 2018년 10월부터 미국 주식을 소수점 2자리까지 나눠서(0.01주)로 매매할 수 있는 서비스를 시작했고 2년차 증가세를 주도했다.

한국투자증권은 지난해 8월 1000원부터, 최대 소수점 6자리까지 나눠서 해외주식에 투자할 수 있는 서비스를 출시하면서 대열에 합류했다. 한투증권이 신한금투보다 2년 늦게 시작했지만 신한금투보다 4배 많은 투자자가 거래에 뛰어들었고 3년차 거래금액의 84%를 차지하면서 거래금액 증가세를 이끌었다.

3500달러인 아마존 주식을 매매할 경우 한투증권은 1000원으로도 구매할 수 있지만 신한금투는 0.01주에 해당하는 35달러(약 4만1000원)가 필요한 상황이다.

두 증권사는 2019년 금융위원회로부터 해외주식 소수점거래를 혁신금융서비스로 지정받아 운영하고 있다. 신한금투와 한투증권에서 거래 가능한 종목 수는 각각 386개, 430개 수준이다.

지난 13일 금융위원회는 '국내외 소수단위 주식거래 허용 방안'을 발표하면서 해외주식과 함께 국내주식의 소수단위 거래를 확대하기로 했다. 세부 제도설계, 전산구축 및 테스트 등 소요시간을 고려해 해외주식은 올해 국내주식은 내년 3분기 중 서비스를 개시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윤관석 의원은 "해외주식 소수점거래가 투자자에게 폭발적인 호응을 얻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면서 "국내주식 소수점거래 도입으로 자본시장 접근성이 획기적으로 확대되고 금액 단위 주문 등 혁신적인 서비스가 제공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석희열 기자 shyeol@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