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김포 국회의원들 "국민연금, 시민의 요구 더이상 외면하면 안 돼"
상태바
고양·김포 국회의원들 "국민연금, 시민의 요구 더이상 외면하면 안 돼"
  • 석희열 기자
  • 승인 2021.09.16 16: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주영·이용우·박상혁·한준호·홍정민 의원, 긴급 간담회... 일산대교 통행료 무료화 촉구
김주영·이용우·박상혁·한준호·홍정민 등 고양·김포 지역 국회의원들은 16일 국회 박상혁 의원실에서 일산대교 통행료 무료화를 위한 간담회를 갖고 "국민연금은 시민의 요구를 더이상 외면하면 안 된다"고 촉구했다. (사진=박상혁 의원실)copyright 데일리중앙
김주영·이용우·박상혁·한준호·홍정민 등 고양·김포 지역 국회의원들은 16일 국회 박상혁 의원실에서 일산대교 통행료 무료화를 위한 간담회를 갖고 "국민연금은 시민의 요구를 더이상 외면하면 안 된다"고 촉구했다. (사진=박상혁 의원실)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석희열 기자] 고양·김포 지역 국회의원들이 일산대교 통행료 논란과 관련해 "국민연금은 더이상 시민의 요구를 외면하면 안 된다"고 밝혔다.

일산대교를 주로 이용하는 고양·김포·파주 시민들은 일산대교의 통행료 무료화를 요구하고 있다.

일산대교 길이는 1.8㎞, 통행요금은 승용차 편도 기준 1200원이다. 다리 길이에 대비해 계산해 보면 1㎞에 약 667원의 통행료를 걷고 있는 셈이다. 

이는 1㎞당 49원인 일반 고속도로보다 10배 넘는 수준이다. 다른 민자도로인 수도권 제1순환고속도로 109원, 인천국제공항고속도로 189원과 비교해도 km당 3~6배가량 비싼 편이다. 

이러다보니 일산대교 이용자들 사이에서는 '폭리' '바가지 요금'이라는 목소리가 터져 나오며 민원이 끊이지 않았다.

시민을 상대로 이런 비싼 통행료를 걷고 있는 일산대교의 운영사인 일산대교㈜ 대주주는 국민의 노후자금을 관리하는 국민연금공단이다.

비싼 통행료를 둘러싼 논란이 계속되자 지역 국회의원, 자치단체장, 기초의회, 경기도와 이재명 지사까지 나서 일산대교 통행료 문제 해결을 국민연금공단에 촉구해왔다.

그동안 경기도는 국민연금공단에 여러 차례에 걸쳐 자금재조달, 재무구조 원상회복 등을 통한 통행료 조정 요구를 해왔고 최근 공익처분 결정을 내렸다.

이에 김주영·이용우·박상혁·한준호·홍정민 등 고양·김포 지역 국회의원들은 16일 국회 박상혁 의원실에서 간담회를 갖고 국민연금공단에 시민들의 요구를 외면하지 말라고 촉구했다.

의원들은 입장문을 통해 "㈜일산대교 지분의 100%를 소유하고 있는 국민연금은 2516억원을 들여 일산대교를 매입한 이후 자기대출 형태로 선순위 8%, 후순위 20%의 이자수입을 얻으면서 7.94%의 수익률을 보장받고 있다"며 "이러한 구조 때문에 시민들은 타 민자도로와 비교해 1km당 6배에 이르는 통행료를 부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지금이라도 국민연금이 협의에 성실히 임해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시민들의 교통권을 회복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한편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지난 3일 시민들의 교통기본권 회복을 위해 일산대교 공익처분을 통한 무료화를 추진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석희열 기자 shyeol@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