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34.0%' 대 '윤석열 33.7%' 초접전... 이재명 32.4%, 홍준표 27.2%
상태바
'이재명 34.0%' 대 '윤석열 33.7%' 초접전... 이재명 32.4%, 홍준표 27.2%
  • 김용숙 기자
  • 승인 2021.10.14 1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리얼미터-오마이뉴스 10월 2주차 차기 대선 4자 가상대결
이재명 34.0%, 윤석열 33.7%, 심상정 4.2%, 안철수 4.0%
이재명 32.4%, 홍준표 27.2%, 안철수 5.1%, 심상정 5.0%
이재명, 호남·40대에서... 윤석열, 영남·70세 이상에서 우세
차기 대선후보 4자 가상 대결 결과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초접전을 벌이는 것으로 조사됐다. (그래픽디자인=리얼미터)copyright 데일리중앙
차기 대선후보 4자 가상 대결 결과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초접전을 벌이는 것으로 조사됐다. (그래픽디자인=리얼미터)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김용숙 기자] 내년 3월 치러지는 20대 대선을 5개월 앞두고 실시된 차기 대선주자 4자 대결 지지도 조사 결과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초접전을 벌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의힘에서 윤석열 전 총장 대신 홍준표 의원이 나설 경우에는 이재명 지사가 홍 의원을 오차범위 밖에서 이기는 것으로 조사됐다.

14일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에 따르면 <오마이뉴스> 의뢰로 최근 국민 2027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10월 2주차 차기 대선주자 4자 대결 지지도 조사 결과 이렇게 나타났다. 

먼저 민주당 이재명 후보,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 정의당 심상정 후보,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 대결의 경우 이재명 후보 34.0%, 윤석열 후보 33.7%로 두 후보가 오차범위(±2.2%포인트) 안에서 초접전을 벌였다.

이어 심상정 후보 4.2%, 안철수 후보 4.0% 순이었다. 기타후보는 13.8%, '없음/잘모름'은 10.3%로 집계됐다.

참고로 민주당은 이재명 지사를, 정의당은 심상정 의원을 최근 각각 차기 대선후보로 확정했다. 국민의힘은 4명의 예비후보를 대상으로 경선을 진행하고 있고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아직 대선 출마를 선언하지 않았다. 

이재명 후보는 지역별로 광주/전라(이재명 54.4%, 윤석열 13.4%), 대전/충청/세종(37.0%, 24.5%), 연령별로 40대(47.3%, 26.4%), 지지정당별로 민주당(73.0%. 3.6%), 열린민주당(63.7%, 9.4%), 이념성향별로 진보층(60.1%, 9.7%), 직업별로 사무/관리/전문직(37.3%, 29.5%)에서 높은 지지를 얻었다.

윤석열 후보는 대구/경북(윤석열 49.3%, 이재명 23.2%), 부산/울산/경남(44.2%, 26.9%), 70세 이상(54.2%, 23.2%), 국민의힘 지지층(56.7%, 11.5%), 무당층(22.7%, 13.3%), 보수층(55,2%, 12.4%), 가정주부(42.9%, 31.0%)에서 선택을 많이 받았다.

차기 대선후보 4자 가상 대결에서 국민의힘 후보로 홍준표 의원이 나설 경우 민주당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오차범위 밖에서 1위를 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그래픽디자인=리얼미터)copyright 데일리중앙
차기 대선후보 4자 가상 대결에서 국민의힘 후보로 홍준표 의원이 나설 경우 민주당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오차범위 밖에서 1위를 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그래픽디자인=리얼미터)
ⓒ 데일리중앙

이재명 후보, 홍준표 후보, 심상정 후보, 안철수 후보 4대 대결에서는 이재명 후보 32.4%, 홍준표 후보 27.2%로 이 후보가 오차범위 밖에서 홍 후보를 앞서는 걸로 조사됐다.

이어 안철수 후보 5.1%, 심상정 후보 5.0% 순으로 나타났다. 기타후보는 13.7%, '없음/잘모름'은 16.6%. 

이재명 후보는 지역별로 광주/전라(이재명 54.1%, 홍준표 11.6%), 대전/충청/세종(35.4%, 28.4%), 인천/경기(34.1%, 25.8%), 연령별로 40대(46.6%, 23.4%), 50대(41.4%, 23.3%), 60대(33.6%, 23.1%), 지지정당별로 민주당(71.7%, 5.6%), 열린민주당(63.5%, 11.2%), 이념성향별로 진보층(59.8%, 8.1%), 직업별로 판매/생산/노무/서비스직(36.8%, 25.1%), 농/임/어업(35.3%, 20.3%)에서 지지율이 상대적으로 높았다.

홍준표 후보는 대구/경북(홍준표 37.2%, 이재명 21.0%), 18~29세(42.5%, 18.1%), 국민의힘 지지층(50.2%, 2.7%), 국민의당 지지층(30.1%, 8.1%), 무당층(30.2%, 11.1%), 보수층(44.0%, 10.7%), 학생(43.4%, 16.9%)에서 상대적으로 선택을 많이 받았다.

최근 국민의힘 2차 컷오프(예비경선)에서 4명의 국민의힘 후보로 압축된 가운데 보수 야권 대선주자 중 가장 적합한 인물을 조사한 결과 윤석열 후보가 30.3%로 가장 많은 선택을 받았다. 

이어 홍준표 후보 25.5%, 유승민 후보 12.5%, 안철수 후보 4.2%, 원희룡 후보 3.8%, 김동연 후보 2.1% 순으로 조사됐다. 기타후보 4.2%, 없음 13.5%, 잘모름 3.9%로 부동층 합계는 17.4%로 집계됐다.

이 조사는 지난 11~12일 만 18세 이상 국민 2027명에게 무선(90%)·유선(10%) 무작위 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RDD) 자동응답 방식으로 이뤄졌다.

응답률은 5.2%,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2%포인트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김용숙 기자 news7703@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