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코로나 먹는 치료제 내년 2월 도입"
상태바
문재인 대통령 "코로나 먹는 치료제 내년 2월 도입"
  • 송정은 기자
  • 승인 2021.11.22 1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일 문재인 대통령은 해외 제약사가 개발 중인 코로나19 경구용 치료제 국내 도입과 관련 "늦어도 내년 2월"이라고 밝혔다.

이어 정부의 선구매 계약 체결 물량은 40만명분이라고 말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서울 여의도 KBS 신관 공개홀에서 생방송으로 진행된 '국민과의 대화 – 일상으로'에 출연, '먹는 치료제는 언제 공급되냐'는 질문에 "해외 먹는 치료제 2종을 40만명분 선구매 계약을 체결했다"고 답했다.

또한 "늦어도 내년 2월에 들어온다. 시기를 앞당기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먹는 치료제는 11개 회사가 개발 중인데 2개사는 지금 3상 시험에 들어가 있다며 경과가 좋아 큰 기대를 걸고 있다"고 말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미국 머크사가 내놓은 먹는 코로나19 치료제 몰누피라비르에 대한 긴급사용승인 심사에 착수했다. 향후 화이자 경구용 치료제도 도입할 계획이다.

이날 문 대통령은 "우리나라가 세계에서 치료제를 세 번째로 개발한 나라"라고 했다. 셀트리온의 코로나19 항체치료제 렉키로나를 지칭한 것으로 분석된다.

송정은 기자 blue1004sje@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