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총리 "코로나 국면 반전 어려울 경우 특단의 조치 발표"
상태바
김부겸 총리 "코로나 국면 반전 어려울 경우 특단의 조치 발표"
  • 송정은 기자
  • 승인 2021.12.10 1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일 정부는 다음 주 확산세가 꺽이지 않을 경우 사적모임 규모 축소나 다중이용시설 운영시간 제한 등 특단의 조치를 발표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는 최근 코로나19의 급속한 확산세를 잠재우기 위한 극약 처방이다.

이날 이기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통제관은 온라인 정례 브리핑에서 특단의 조치에 대해 "신규 확진자 수가 지금 7000명대”라며 “더 꺾이지 않고 확산세가 추가된다면 다음 주 발표할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이기일 통제관은 "운영시간 제한이나 사적모임 제한도 검토할 계획이라며 지난 3차 유행에서 가장 강력했던 것이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와 21시 운영제한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현재로서는 최대한 지난번 발동한 대책을 가지고 병상을 확충하는 노력을 하도록 하겠다면서 현재 유행세를 최대한 누그러뜨려 보고 락다운은 없도록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김부겸 국무총리는 "이번 주부터 방역강화 조치가 시행되고 있지만 좀처럼 그 효과가 가시화되지 못하고 있다며 이른 시일 내에 우리 공동체가 처한 위기 국면의 반전이 어렵다고 판단될 경우 정부는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 등을 포함한 특단의 방역대책을 결정할 수밖에 없음을 거듭 말씀드린다"고 말했다.

송정은 기자 blue1004sje@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