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주한 미국대사관과 김치 홍보 방안 논의
상태바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주한 미국대사관과 김치 홍보 방안 논의
  • 김영민 기자
  • 승인 2022.03.22 1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춘진 공사 사장, 크리스토퍼 미대사관 대리대사와 만나 '김치의 날' 기념 및 홍보방안 협의
김춘진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사장(왼쪽)은 지난 21일 주한 미대사관을 방문해 크리스토퍼 델 코르소 대사대리(오른쪽)와 만나 김치 홍보 협력 방안 등을 논의했다. (사진=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copyright 데일리중앙
김춘진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사장(왼쪽)은 지난 21일 주한 미대사관을 방문해 크리스토퍼 델 코르소 대사대리(오른쪽)와 만나 김치 홍보 협력 방안 등을 논의했다. (사진=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김영민 기자]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김춘진 사장은 지난 21일 주한 미국대사관을 방문해 크리스토퍼 델 코르소(Christopher Del Corso) 대사대리와 '김치의 날' 기념 및 홍보방안 등을 논의했다.

이번 만남은 지난 2월 9일 미국 버지니아주 '김치의 날' 제정을 축하하는 주한 미국대사관의 SNS 메시지에 공사가 화답해 이뤄졌다. 

두 기관은 이날 만남에서 김치의 날을 효과적으로 기념하고 홍보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 협의했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김춘진 사장은 "한국 김치에 대한 주한 미국대사관의 관심에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김치의 날 제정이 캘리포니아주, 버지니아주, 뉴욕주에 이어 미국 전역으로 확산될 수 있도록 응원과 협조를 바란다"고 부탁했다.

크리스토퍼 대사대리는 미국에서 김치의 날이 제정되도록 적극 노력해온 공사와 한인 커뮤니티에 축하의 말을 전하며 "한국의 대표식품인 김치를 비롯해 많은 한국 식품이 미국에 전파될 수 있도록 응원하겠다"고 화답했다. 

크리스토퍼 대사대리는 한복을 입은 사진을 개인 SNS에 올리는 등 평소에도 한국문화에 대한 관심과 애정을 나타낸 바 있다.

김춘진 사장은 올해 진행될 김치 담그기 체험 및 기부 행사에 주한 미국대사관이 참여해 김치의 날을 함께 홍보해나갈 것을 제안했다. 

또한 김치가 한국의 대표적인 발효 건강식품이자 그린푸드임을 강조하면서 공사가 기후위기 대응을 위해 전 세계인을 대상으로 추진 중인 저탄소 식생활 '글로벌 그린푸드 데이' 캠페인(Low Carbon Eco Diet Campaign)을 소개하고 주한 미국대사관과 미국 현지 기관들의 동참을 제안했다. 

아울러 한국은 엄격한 식품위생 및 안전성 제도 등을 통해 먹거리 안전을 철저히 관리하는 식품안전성이 높은 국가인만큼 두 나라 간 식품위생조건 동등성 인정에 협조해줄 것을 요청했다.

김 사장은 뉴욕주의회가 김치의 날 제정을 기념하기 위해 오는 5월 개최 예정인 공표식(Media day)에 즈음해 직접 현지를 찾아 대규모 김치 홍보 행사를 추진할 계획이다.

김치의 날은 김치의 가치와 우수성을 알리기 위해 2020년 국내에서 제정된 법정기념일로, 지난해 8월 23일 캘리포니아주, 올해 2월 9일 버지니아주, 2월 17일 뉴욕주에서 잇따라 김치의 날 제정 결의안이 통과되면서 한국이 김치의 종주국임을 명확히 했다.

미국은 우리나라의 김치 수출 2위 국가로 해마다 미국 현지인의 김치 수요가 꾸준히 늘고 있다. 지난해 대미 김치 수출은 전년 대비 22.5% 증가한 2800만달러로 10년 전인 2011년 279만달러에 비해 10배 넘게 성장했다.

김영민 기자 kymin@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