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국토부 장관 후보자 "아파트 붕괴사고 재발 시 기업 망하고, 공무원 감옥가야"
상태바
원희룡 국토부 장관 후보자 "아파트 붕괴사고 재발 시 기업 망하고, 공무원 감옥가야"
  • 송정은 기자
  • 승인 2022.04.29 21: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9일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 원희룡 대통령직인수위원회 기획위원장이 광주 서구 화정아이파크 붕괴 현장을 찾아 "아파트 붕괴사고가 다시 일어나면 기업은 망해야 하고, 공무원들은 감옥에 가야한다"고 말했다.

이날 원 위원장은 붕괴 현장을 둘러본 뒤 피해 상인·입주 예정자와 만난 자리에서 이같이 밝히고 "장관으로 취임하면 사고 수습·피해 지원 등 후속 업무를 직접 살피겠다"고 약속했다.

원 위원장은 "국토부 장관 후보자이기 때문에 장관으로 취임할 경우 업무로 바로 가져갈 수 있도록 직접 현장을 방문했다며 앞으로 국토부 장관으로서 연속적으로 업무를 가져가고 계속 소통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방문 취지에 대해 "지난 19일 현장을 찾은 인수위 특별팀 보고를 받은 윤석열 당선인이 기획위원장인 나에게 직접 다시 다녀오라고 지시했다며 현장에 가서 직접 눈으로 봤고 또 피해 상인과 입주 예정자의 말씀을 들었으니 다시 보고를 하겠다"고 말했다.

원 위원장은 "사고 이후 대책이나 보상 진행 과정에서 입주예정자와 피해 상가에 믿음을 줄 수 있을 정도의 협의가 진행되지 않고 있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시민과 피해자, 입주 예정자의 편에 서겠다며 시간이 많이 걸리더라도, 어떤 대가가 있더라도 앞으로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런 일이 다시 일어나면 기업은 망해야 하고 공무원들은 감옥에 가야한다. 시민이나 지역사회에 피해를 끼치는 기업, 공무원은 발 붙일 수 없도록 해야한다"고 덧붙였다.

원 위원장은 인수위 기획위원, 국토부, 광주시·서구청 관계자와 함께 공사용 승강기를 이용해 무너진 201동 건물 22층과 26층으로 이동, 내부 사고 현장을 둘러봤다.

현장에선 시공사인 현대산업개발 현장 관계자로부터 사고 이후 붕괴 현장 안정화 및 피해 보상 대책 등에 대한 설명을 들었다. 또 입주예정자 비상대책위원회, 상가 피해대책위원회와 만나 20분여 동안 사고 수습 대책 관련 입장·건의사항 등을 청취했다.

화정아이파크는 지난 1월11일 오후 3시46분께 201동 39층 콘크리트 타설 작업 중 23~38층이 무너져 현장 작업자 6명이 숨지고 1명이 다쳤다.

사고 100일이 지났지만 피해 보상 협의는 진척을 보지 못하고 있으며, 정밀안전진단·구조물 철거 등 사고 수습도 제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송정은 기자 blue1004sje@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