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정부 인사, 국민 44.6% '내로남불 인선'... 문재인정부 5년, 53.7% '부정평가'
상태바
새정부 인사, 국민 44.6% '내로남불 인선'... 문재인정부 5년, 53.7% '부정평가'
  • 김영민 기자
  • 승인 2022.05.06 12: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검수완박' 법안 국회 처리, 47.2% '재협상했어야' - 38.7% '어쩔 수 없는 선택'
새 정부의 소상공인 손실보상 대책, 40.0% '현실적인 대안' - 33.7% '대선공약 후퇴'
김건희 여사 향후 행보, 66.4% '조용히 내조에만 집중해야' - 24.2% '적극 역할해야'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 등을 둘러싼 각종 의혹과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는 가운데 국민 10명 가운데 4명은 새 정부의 인사에 대해 '잘못된 내로남불 인선'이라고 평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료=미디어토마토)copyright 데일리중앙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 등을 둘러싼 각종 의혹과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는 가운데 국민 10명 가운데 4명은 새 정부의 인사에 대해 '잘못된 내로남불 인선'이라고 평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료=미디어토마토)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김영민 기자]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 등을 둘러싼 각종 의혹과 논란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국민 10명 가운데 4명은 새 정부의 인사에 대해 '내로남불 인선'이라고 부정 평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민주당이 국민의힘의 반발 속에 힘으로 밀어붙였던 이른바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 관련 법안 국회 통과에 대해 '재협상했어야 했다'는 여론이 50%에 가까운 것으로 확인됐다.

문재인 정부 지난 5년에 대해서는 부정 평가하는 국민 여론이 우세했다.

미디어토마토는 뉴스토마토 의뢰로 지난 3~4일 만 18세 이상 국민 1015명(무선전화 100%)을 대상으로 △민주당 검수완박 평가 △새 정부 국무위원 후보자 인사 평가 △김건희 여사의 향후 행보 △새 정부 소상공인 손실보상 대책 △문재인 정부 지난 5년 평가 등을 조사(응답률 6.9%, 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 ±3.1%p)해 그 결과를 6일 공개했다.

먼저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지명한 새 정부의 국무위원 후보자들에 대해 44.6%는 '내로남불의 잘못된 인선'이라고 부정적으로 평가했다.

반면 '능력에 따라 잘된 인선'이라는 긍정 평가는 37.6%였다. 나머지 17.8%는 '잘 모르겠다'고 응답했다.

30대(51.1%), 40대(59.3%), 광주/전라(60.7%)에서 부정 평가가 50%를 웃돌았고 60대 이상(49.3%), 대구/경북(45.7%), 강원/제주(47.3%)에서는 긍정 평가가 많았다.

진보층의 72.0%는 부정평가한 반면 보수층에서는 60.8%가 긍정 평가했다. 중도층(긍정 평가 30.6%, 부정 평가 43.7%)은 부정 평가가 우세했다.

민주당이 밀어붙인 이른바 '검수완박' 법안의 국회 통과에 대해 국민의힘과 재협상했어야 했다는 국민 여론이 다소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자료=미디어토마토) copyright 데일리중앙
민주당이 밀어붙인 이른바 '검수완박' 법안의 국회 통과에 대해 국민의힘과 재협상했어야 했다는 국민 여론이 다소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자료=미디어토마토)
ⓒ 데일리중앙

다음으로 이른바 '검수완박'으로 불리는 검찰 수사권 폐지 법안이 민주당 주도로 국회를 통과한 데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 물었다.

47.2%는 '국민의힘과 재협상을 했어야 했다'고 응답했고 38.7%는 '국민의힘이 여야 합의를 파기한 상황에서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다'고 답했다. 14.2%는 '잘 모름'.

연령별로 18~29세(49.4%), 30대(46.9%), 50대(47.3%), 60대 이상(50.6%)에서 '재협상했어야 했다'는 의견이 우세했고 40대에서는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다'(47.9%)는 의견이 많았다.

지역별로는 광주/전라를 제외한 대부분 지역에서 '재협상했어야 했다'는 의견이 다수였다. 

보수층의 65.2%는 '재협상했어야 했다'고 응답했고 진보층에서는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다' 의견이 57.4%였다. 중도층은 '재협상했어야 했다'는 의견이 많았다.

지지정당별로는 국민의힘 지지층의 75.9%가 '재협상했어야 했다', 민주당 지지층의 69.0%가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다'고 각각 응답한 가운데 정의당 지지층에서는 두 의견이 49.0%로 똑같았다.

대선 공약과는 달리 소급 적용 없이 '피해 규모에 따라 차등 지급하겠다'는 새 정부의 코로나19 소상공인 손실보상 대책에 대해서는 40.0%가 '현실적인 대안'이라 응답했고 33.7%는 '대선공약 후퇴'라고 답했다. 26.2%는 '잘 모르겠다'고 답했다.

'현실적인 대안'이라는 응답은 50대, 60대 이상, 대구/경북, 부산/울산/경남, 강원/제주에서 많았고 '대선공약 후퇴'라는 의견은 30대, 40대에서 다수였다. 나머지 연령층과 지역에서는 두 의견이 엇비슷했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배우자 김건희씨의 향후 행보에 대해 '조용히 내조에만 집중해야 한다'는 여론이 강한 것으로 조사됐다. (자료=미디어토마토)copyright 데일리중앙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배우자 김건희씨의 향후 행보에 대해 '조용히 내조에만 집중해야 한다'는 여론이 강한 것으로 조사됐다. (자료=미디어토마토)
ⓒ 데일리중앙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배우자 김건희씨의 향후 행보에 대해 어떠해야 한다고 보는지도 물어봤다.

66.4%가 '조용히 내조에만 집중해야 한다'고 응답했고 24.2%는 '기존 영부인처럼 적극적인 역할에 나서야 한다'고 답했다. 나머지 9.4%는 '잘 모르겠다'고 답했다.

모든 연령층과 지역에서 '조용히 내조에만 집중해야 한다'는 의견이 다수를 차지했고 40대(75.0%)와 50대(71.5%), 광주/전라(81.8%)에서는 70%를 웃돌았다.

보수층(57.0%)과 국민의힘 지지층(54.6%)에서도 '조용히 내조에만 집중해야 한다'는 의견이 50%를 넘었다. 

문재인 정부 지난 5년에 대해 부정적으로 평가하는 여론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자료=미디어토마토)copyright 데일리중앙
문재인 정부 지난 5년에 대해 부정적으로 평가하는 여론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자료=미디어토마토)
ⓒ 데일리중앙

문재인 정부 지난 5년에 대한 국민들의 평가는 어떨까.

53.7%는 부정적으로 평가했고 43.1%는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매우 못했다' 평가가 '매우 잘했다'는 평가보다 훨씬 많았다.

구체적으로 부정 평가는 '매우 못했음' 32.8%, '대체로 못했음' 20.9%로 나타났다.

긍정 평가는 '매우 잘했음' 18.3%, '대체로 잘했음' 24.8%였다.

정당 지지도는 국민의힘 46.2%, 민주당 40.0%, 정의당 3.2%, 기타 정당 1.8% 순이었고 무당층은 8.9%(없음 7.3%, 잘 모름 1.6%)였다.

이 조사에 대한 보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김영민 기자 shyeol@dailiang.co.kr

묶음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