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병훈 의원, 중국이 반납한 '2023년 아시안컵 축구대회' 국내 유치 촉구
상태바
이병훈 의원, 중국이 반납한 '2023년 아시안컵 축구대회' 국내 유치 촉구
  • 석희열 기자
  • 승인 2022.05.17 15: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보균 문체화체육관광부 장관 "대회 국내 유치 적극 추진하겠다" 약속
이병훈 민주당 국회의원은 17일 열린 국회 문화체육관광위 전체회의에서 현안질의를 통해 중국이 반납한 '2023년 아시안컵 축구대회'의 국내 유치에 정부가 적극 나설 것을 촉구하고 박보균 문체부 장관으로부터 긍정적인 답변을 받아냈다.copyright 데일리중앙
이병훈 민주당 국회의원은 17일 열린 국회 문화체육관광위 전체회의에서 현안질의를 통해 중국이 반납한 '2023년 아시안컵 축구대회'의 국내 유치에 정부가 적극 나설 것을 촉구하고 박보균 문체부 장관으로부터 긍정적인 답변을 받아냈다.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석희열 기자] 이병훈 민주당 국회의원은 17일 중국이 반납한 '2023년 아시안컵 축구대회'의 국내 유치에 적극 나설 것을 정부에 촉구했다.

이 의원은 이날 개최된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전체회의에서 현안질의를 통해 '2023년 아시안컵 축구대회'의 국내 유치에 정부가 적극 나설 것을 주문했다.

이에 박보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대회의 국내 유치를 적극 추진하겠다고 답변했다.

중국축구협회는 지난 14일 코로나19 확산을 이유로 아시아축구연맹(AFC)에 '2023년 아시안컵 축구대회'의 개최권을 반납했다. 대회 개최 1년여를 앞두고 주최국의 공백이 생긴 것이다.

우리나라는 2019년에 '2023년 아시안컵 축구대회' 유치전에 뛰어들었으나 같은 해에 열리는 여자월드컵 유치에 집중하기 위해 중도에 유치 신청을 철회한 바 있다. 

그러나 2023년 여자월드컵은 호주와 뉴질랜드의 공동 개최로 결정이 났고 결국 우리나라는 대한축구협회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2023년 축구 빅 이벤트 유치에 실패했다.

우리나라는 1954년 제1회 아시안컵 축구대회와 1958년 제2회 대회를 개최한 바 있고 제2회 대회에서 우승했지만 이후로는 대회 개최도 우승 이력도 없다

이병훈 의원은 "대회의 유치는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적 피해 회복에도 도움이 되고 고통받은 국민들에게 위로의 기회가 될 수 있다"며 대회 유치의 필요성과 그 의미를 강조했다.

2019년 아랍에미리트에서 열린 아시안컵 대회는 46개 회원국 간의 예선을 거쳐 24개국이 참가해 27일 간 51경기를 치렀다. 아시안컵의 우승팀은 FIFA 대륙간컵 대회에 아시아 대표로 출전하게 된다.

석희열 기자 shyeol@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