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창극단, 창극 '귀토' 공연... 이 시대 새로운 '수궁가'의 탄생 예고
상태바
국립창극단, 창극 '귀토' 공연... 이 시대 새로운 '수궁가'의 탄생 예고
  • 이지연 기자
  • 승인 2022.08.11 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창극단과 고선웅-한승석의 유쾌한 창극, 1년 만에 돌아와
8월 12일부터 부산‧고양 찍고 서울까지 더 많은 관객과 만나
고전의 재기발랄한 변주로 완성한 '수궁가' 그 이후 이야기
51명 출연진이 선사하는 시원한 소리와 후련한 웃음 한바탕
8월 31일~ 9월 4일, 서울 중구 국립극장 해오름극장에서 공연
이 시대 새로운 '수궁가'의 탄생 창극 '귀토'가 1년 만에 다시 돌아온다. (자료=국립극장)copyright 데일리중앙
이 시대 새로운 '수궁가'의 탄생 창극 '귀토'가 1년 만에 다시 돌아온다. (자료=국립극장)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이지연 기자] 국립극장 전속단체 국립창극단은 창극 '귀토'를 8월 31일부터 9월 4일까지 서울 중구 국립극장 해오름극장에서 공연한다.

귀토는 판소리 '수궁가'를 재창작한 작품으로 국립창극단 대표 흥행작 '변강쇠 점 찍고 옹녀'의 고선웅·한승석 콤비가 각각 극본·연출, 공동 작창·작곡·음악감독으로 참여했다. 

2021년 초연 당시 관객과 평단의 호평을 받아 약 1년 만에 관객과 다시 만난다.

창극 '귀토'는 비상한 필력과 기발한 연출력으로 정평이 난 고선웅이 극본과 연출을 맡았다. 고선웅은 판소리 수궁가 중에서도 토끼가 육지에서 겪는 갖은 고난과 재앙을 묘사한 '삼재팔란'(三災八難) 대목에 주목, 동시대 관객이 공감할 수 있는 이야기로 새롭게 풀어냈다.

작품은 우리가 익히 알고 있는 '수궁가'의 이야기가 끝나는 지점에서 시작된다. 자라에게 속아 수궁에 갔으나 꾀를 내 탈출한 토끼의 아들 '토자'를 주인공으로 내세운 스핀오프(spin-off) 무대다. 토자는 육지의 고단한 현실을 피해 꿈꾸던 수궁으로 떠나지만 그곳에서의 삶도 마찬가지라는 것을 알게 된다.

죽을 고비를 넘기고 육지로 돌아와 자신이 터전이 소중함을 깨닫는 토자의 모습은 우리가 딛고 선 이곳을 돌아보게 하며 희망과 긍정의 메시지로 치열한 현대인의 삶에 위로를 전한다.

이야기를 현대적으로 비튼 만큼 소리도 새롭게 구성했다. 공동 작창과 작곡·음악감독을 겸한 한승석은 수궁가의 주요 곡조를 살리면서 각색된 이야기의 흐름에 맞게 소리를 짰다. 수궁가의 대표 대목 가운데 하나로 자라가 토끼를 업고 수궁으로 향하며 부르는 '범피중류'가 대표적인 예다. 원작은 느린 진양조장단의 장중한 소리지만 귀토에서는 빠른 자진모리장단으로 변환해 새로운 세상으로 향하는 토끼의 설렘을 부각한다.

또 다채로운 장단과 전통 음악, 대중가요 등을 적재적소에 활용해 재치넘치는 대사와 통통 튀는 언어유희가 더 돋보이게 했다. 누구나 언어의 리듬에 몸을 맡기고 즐길 수 있는 작품이다. 이 가운데서도 굿거리장단에 맞춘 국립창극단원들의 구음과 소리만으로 파도치는 풍광을 그려내는 '망해가' 장면이 백미다.

국립창극단 귀토는 예상을 깨는 이야기와 다채로운 음악뿐만 아니라, 상상력을 극대화하는 무대와 안무로도 호평받았다. 무대는 전통적·현대적 요소들이 절묘한 조화를 이룬다. 경사진 언덕 형태의 무대는 자연 지형을 드러내는 동시에 관객과 어우러지는 판을 이룬다. 무대 바닥에는 가로·세로 8미터의 발광다이오드(LED) 스크린을 설치하고 추상적인 영상으로 수중과 육지를 넘나드는 배경을 표현한다.

의상은 수수한 색감의 한복에 지느러미 등을 연상케 하는 형형색색의 원단을 묶거나 두르는 방식으로 다양한 캐릭터를 드러낸다. 명무 공옥진의 춤에서 영감을 얻은 안무 또한 보는 즐거움을 배가한다. 단순하면서도 특징적인 몸짓으로 수궁가 속 각양각색 동물을 묘사한다.

이번 공연에서는 대본과 음악을 전반적으로 다듬어 극의 속도감을 끌어올리고 작품의 유쾌함을 더한다.

토자 김준수, 자라 유태평양, 토녀 민은경을 비롯해 단장 허종열, 용왕 최호성, 자라모 김금미, 자라처 서정금, 주꾸미 최용석 등 개성 강한 배우들이 한층 더 물오른 소리와 익살스러운 연기를 펼친다. 국립국악원 창작악단의 박상후 부지휘자가 새롭게 합류해 국악기 편성의 15인조 연주단과 함께하는 라이브 연주로 신명나는 극의 분위기를 완성한다. 국립창극단 모든 단원 포함, 총 51명 출연진이 더 탄탄해진 호흡으로 시원한 소리와 한바탕 웃음을 선사한다.

한편 국립창극단은 '찾아가는 국립극장' 사업의 하나로 서울 공연에 앞서 부산시민회관 대극장(8월 12~13일)과 고양아람누리 아람극장(8월 20~21일)에서도 창극 귀토를 공연한다. 더 많은 관객과 창극의 매력을 나누고 창극 '귀토'가 담고 있는 긍정의 기운을 전달하겠다는 취지다.

이지연 기자 shyeol@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