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이재명 대표에 대대적 공세... 민주당 "윤, 일본의 들러리"
상태바
국민의힘, 이재명 대표에 대대적 공세... 민주당 "윤, 일본의 들러리"
  • 석희열 기자
  • 승인 2023.08.22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 이재명 대표 사법리스크를 고리로 민주당과 이재명 대표 향해 총력 공세
"'정당한' 영장 청구, '비회기' 영장 청구 주장은 '이재명 방탄' 군불 떼기"
"범죄 피의자가 제1야당 대표 자리를 유지하는 것보다 더한 국민폭력은 없다"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관련해 일본 정부와 윤석열 정부 싸잡아 비난
이재명 "어느 나라 정부여당이고 누구를 위한 대통령인지 참으로 의문스럽다"
국민의힘 윤재옥 원내대표는 22일 국회에서 열린 당 공식회의에서 이재명 대표의 사법 리스크 등을 거론하며 민주당과 이 대표를 향해 대대적인 공세를 펼쳤다.copyright 데일리중앙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2일 국회에서 열린 당 공식회의에서 이재명 대표의 사법 리스크 등을 거론하며 민주당과 이 대표를 향해 대대적인 공세를 펼쳤다.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석희열 기자] 여야가 24일 서로를 향해 공세를 퍼부으며 총력전을 펼쳤다.

국민의힘은 이재명 대표의 사법 리스크를 고리로 민주당과 이 대표에게 대대적인 공세를 이어갔다. 민주당이 검찰의 이재명 대표 체포동의안 청구를 앞두고 '불체포특권' 카드를 만지작거리며 꼼수를 부리고 있다고 비난했다.

민주당은 일본 정부가 오는 24일부터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를 바다에 내버리기로 한 데 대해 '패악' '무도한 결정' 등의 표현을 써가며 강력히 규탄했다. 윤석열 정부를 향해서도 일본의 들러리, 방패막이가 되고 있다고 비난했다.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민주당이 불체포특권 포기를 운운하며 뭔가 대단한 약속을 하는 척하고 있지만 검찰의 정당한 영장 청구니, 비회기 구속영장 청구니하며 계속 빠져나갈 궁리만 하고 있다"며 "결국 민주당의 비회기 영장 청구 주장은 또 다른 특권을 요구하는 오만한 발상이며 체포동의안 부결을 위한 명분 쌓기"라고 비판했다.

민주당과 이재명 대표는 국회의원 불체포특권 포기를 약속했지만 정작 이재명 대표에 대한 검찰의 체포동의안이 국회로 들어오면 이런저런 핑계를 되며 또다시 부결시키며 방탄국회를 연출할 것이라는 지적이다. '비회기' 영장 청구 주장도 '이재명 방탄'을 위한 군불 떼기라는 것.

윤 원내대표는 민주당이 국민의힘에게 방탄국회 조장을 중단하라고 주장하고 있는 데 대해 "우리 당이 임시국회를 계속 열자고 하는 것이 어떻게 방탄국회 조장이 되는지 도저히 이해하기 어렵다"고 반박했다. 

불체포특권 포기 문제는 어렵게 돌아갈 이유가 없다고 했다. 회기 때 체포동의안이 오면 민주당 의원들이 당대표의 뜻을 존중해 가결에 표를 던지면 되고 비회기 때 영장이 청구되면 당대표가 자연스럽게 영장 실질 심사를 받으면 된다는 것. 

윤 원내대표는 "민주당이 민심을 조금이라도 두려워한다면 지금이라도 비회기 구속영장 청구 요구를 접고 불체포특권 포기 약속을 실천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철규 사무총장은 이재명 대표의 발언을 언급하며 "안하무인의 국민 우롱이자 국민 기만의 끝판왕 모습"이라고 했다. 전날 이재명 대표가 윤석열 정부를 향해 '정권의 무능을 덮으려고 국가 폭력을 자행한다' '국가 권력 사유화는 조폭 그 이상'이라고 한 발언을 두고 한 말이다. 

이 사무총장은 "단언컨대 범죄 피의자인 이재명 대표가 제1야당의 당대표 자리를 유지하는 것보다 더한 국민 폭력은 없다"고 지적했다. 또한 '정당한 영장 청구'에 이어 '비회기'라는 두 가지 단서 조항을 내세우며 특별한 처우를 요구하는 피의자는 이재명 대표 외에는 없을 것이라고 했다. 

이어 "(민주당) 정청래 최고위원은 '당대표를 잡아가지 말라고 이야기해야 할 의원들이 잡아가라고 도장을 찍는 게 이해가 가지 않는다', 민형배 의원은 '간단히 물리치는 방법이 있다며 투표를 거부하면 된다'라고 말했다고 한다"며 "이럴 것이라면 애초에 왜 불체포특권 포기를 약속한 것이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사무총장은 "투표를 거부하자, 부결표를 던지자 등의 몰염치한 말장난들이 이어지고 있는데 이것이야말로 국민들에 대한 정치 폭력"이라며 "이재명 대표와 민주당은 더이상 꼼수는 버리고 정정당당하게 불체포특권을 포기하시라. 그리고 사법 절차에 협조하시라"고 요구했다.

이재명 민주당 대표는 22일 국회에서 열린 당 의원총회에서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와 관련해 일본 정부를 강력히 규탄하고 윤석열 정부에 대해서도 일본의 들러리라며 맹비난했다.copyright 데일리중앙
이재명 민주당 대표는 22일 국회에서 열린 당 의원총회에서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와 관련해 일본 정부를 강력히 규탄하고 윤석열 정부에 대해서도 일본의 들러리라며 맹비난했다.
ⓒ 데일리중앙

민주당은 국회에서 긴급의원총회를 열어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와 관련해 일본 정부와 윤석열 정부를 하나로 묶어 총공세를 퍼부었다.

이재명 대표는 "결국 일본이 최악의 환경파괴를 선언했다. 과학적 검증도, 주변국의 이해도, 일본 국민의 동의도 없이 오염수를 일본해에, 인류의 공공재인 바다에 내버리겠다는 그러한 패악을 저질렀다"고 비난하고 "일본의 무도한 결정을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이어 "용납할 수 없는 이번 결정에 들러리를 서고 방패막이 역할을 했던 윤석열 정권의 책임이 결코 가볍지 않다"며 윤석열 정부를 일본 정부와 싸잡아 비난했다.

이 대표는 특히 "국민의 혈세까지 쏟아 부으면서 핵 오염수 안전성을 홍보했고 합리적 우려의 목소리를 괴담이라면서 국민의 입을 막았다"며 "어느 나라 정부여당이고 누구를 위한 대통령인지 참으로 의문스럽다"고 했다. 

민주당은 이날부터 국민 안전 비상사태를 선언했다. 

박광온 원내대표는 "일본이 오늘 역사에 후회를 남길 결정을 했다"며 "인류의 건강과 생존을 위협하는 기후 재난과 환경 재앙을 더 심화시키는 길로 일본이 들어섰다"고 비난했다.

박 원내대표는 "방류 시기가 더 참담하다"고 했다. 한미일 정상회담이 끝나자마자 일본이 방류를 시작하기로 한 것은 세 나라 정상 간에 후쿠시마 핵물질 오염수의 해양 투기에 대한 지지 또는 양해가 있었다는 유추를 가능하게 한다는 것. 

박 원내대표는 "우리 국민은 현재의 상황을 결코 동의하지 않을 것"이라며 윤석열 대통령과 정부에게 "후쿠시마 핵물질 해양 투기와 관련해서 일본 정부로부터 어떤 통보를 받았는지, 그리고 이에 대해 윤석열 대통령과 정부는 어떤 입장을 일본 측에 전달했는지 투명하게 밝히라"고 촉구했다. 

민주당은 비상행동에 들어갈 예정이다.

석희열 기자 shyeol@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