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윤석열 대통령 취임 2주년 기자회견 평가 극과 극
상태바
여야, 윤석열 대통령 취임 2주년 기자회견 평가 극과 극
  • 석희열 기자
  • 승인 2024.05.09 15: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지난 2년간의 정책 과정과 성과를 국민 앞에 소상히 설명했다" 긍정 평가
"국민이 궁금해 할 모든 현안에 대통령의 진솔하고 허심탄회한 입장 들을 수 있었다"
민주당 "우리 국민 누구도 공감할 수 없는 자화자찬으로 채워진 고집불통 회견" 혹평
박찬대 "윤석열 대통령은 이런저런 토 달지 말고 채 해병 특검법 전면 수용하라" 촉구
윤석열 대통령의 9일 취임 2주년 기자회견을 두고 국민의힘과 민주당의 평가는 극명하게 엇갈렸다. (사진KTV 방송화면 캡처)copyright 데일리중앙
윤석열 대통령의 9일 취임 2주년 기자회견을 두고 국민의힘과 민주당의 평가는 극명하게 엇갈렸다. (사진KTV 방송화면 캡처)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석희열 기자] 윤석열 대통령의 9일 취임 2주년 기자회견에 대해 여야의 평가가 극명하게 갈렸다.

집권여당인 국민의힘은 대통령이 지난 2년간의 정책 과정과 성과를 국민 앞에 소상히 설명했다고 평가한 반면 민주당은 대변인에 이어 원내대표까지 나서 "국민 누구도 공감할 수 없는 고집불통 회견"이라고 깎아내렸다.

국민의힘 정희용 수석대변인은 "지난 2년간의 정책 과정과 성과를 국민 앞에 소상히 설명했다"며 "민생의 어려움에 대한 송구한 마음을 직접 전하는 것을 시작으로 국민의 삶을 바꾸는 데 부족한 점이 있었다는 것을 솔직히 인정하며 질책과 꾸짖음을 겸허한 마음으로 새기겠다는 다짐도 있었다"고 대통령 기자회견을 논평했다.

정 수석대변인은 "윤석열 대통령은 향후 국민의 삶 속으로 더 깊숙이 들어가 실질적인 변화로 이어지도록 더욱 세심하게 민생을 챙기고 국민의 뜻에 따라 국정을 펴나가겠다는 뜻을 밝히며 개혁 입법 추진을 위해 필수적인 야당과의 소통과 협치도 거듭 당부했다"고 말했다.

또 "주제에 제한을 두지 않고 이어진 기자들과의 질의응답에서는 국민께서 궁금해 할 모든 현안에 대해 대통령의 진솔하고 허심탄회한 입장을 직접 들을 수 있었다"고 평가했다.

정 수석대변인은 "이제는 갈등이 아닌 협치, 정쟁이 아닌 소통, 미래로 나아가야 한다"며 "'끈기, 인내, 진정성, 신뢰, 성의 등을 먹고사는 것이 협치'라는 윤석열 대통령의 말처럼 국민을 위한 '협치'에 정부·여당이 먼저 나서겠다"고 밝혔다.

끝으로 정 수석대변인은 "대통령과 정부·여당은 민생 회복을 최우선 과제로 삼고 다시 초심으로 돌아가 더욱 낮은 자세로 소통하며 일하겠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윤 대통령의 기자회견을 '고집불통 회견'으로 규정하고 "언제까지 국민이 절망해야 하냐"고 볼멘 목소리를 냈다.

한민수 대변인은 국회 브리핑에서 "윤석열 대통령의 취임 2주년 국민보고는 우리 국민 누구도 공감할 수 없는 자화자찬으로 채워졌고 국정운영에 대한 반성은 찾을 수 없었다"고 말했다.

한 대변인은 "오늘 윤석열 대통령의 취임 2주년 기자회견은 국정 기조 쇄신을 바랐던 우리 국민의 기대를 철저히 저버렸다"면서 "총선을 통해 민심의 회초리를 맞고도 고집을 부리는 대통령의 모습이었다"고 거듭 비판 목소리를 높였다. 

오후에는 박찬대 원내대표가 대통령 기자회견에 대한 긴급 입장을 발표했다.

박 원내대표는 "혹시나 하는 심정으로 지켜봤지만 결과는 역시나였다"며 "총선 결과에 대한 성찰은 전혀 찾아볼 수 없었고 국민의 기대에 전혀 부응하지 못하는 몹시 실망스러운 회견이었다"고 혹평했다.

방향과 태도, 내용 모두 문제라고 지적했다. 정부가 책임져야 할 사안은 국회로 떠넘기고 본인(대통령)이 책임져야 할 사안은 회피했다고 했다. 

박 원내대표는 "윤석열 대통령은 민심을 수용하고 변화할 기회를 스스로 걷어찼다"며 "오늘 기자회견을 통해 윤석열 대통령이 국민의 삶을 돌볼 마음도, 국민의 생명을 지킬 의지도 없다는 사실이 재차 확인됐다"고 비판했다. 

박 원내대표는 마지막으로 윤석열 대통령에게 "이런저런 토 달지 말고 채 해병 특검법을 전면 수용하라"고 다시 한 번 촉구했다.

석희열 기자 shyeol@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