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상이 현실이 되는 바다 '제14회 화성 뱃놀이 축제' 개막
상태바
상상이 현실이 되는 바다 '제14회 화성 뱃놀이 축제' 개막
  • 이지연 기자
  • 승인 2024.05.31 1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도권 대표 해양축제 제14회 화성 뱃놀이 축제 31일 개막... 6월 2일까지 이어져
요·보트 승선 체험, EDM 공연, AR 증강현실 등 다양한 볼거리와 프로그램 풍성
상상이 현실이 되는 바다 '제14회 화성 뱃놀이 축제'가 31일 오후 개막했다. 축제는 '상상의 바다, 희망 화성'이란 주제로 6월 2일까지 화성시 전곡항에서 펼쳐진다. (자료=화성시문화재단)copyright 데일리중앙
상상이 현실이 되는 바다 '제14회 화성 뱃놀이 축제'가 31일 오후 개막했다. 축제는 '상상의 바다, 희망 화성'이란 주제로 6월 2일까지 화성시 전곡항에서 펼쳐진다. (자료=화성시문화재단)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이지연 기자] 상상이 현실이 되는 바다 '제14회 화성 뱃놀이 축제'가 개막했다.

화성시와 화성시문화재단이 주최·주관하는 '제14회 화성 뱃놀이 축제'가 '상상의 바다, 희망 화성'이란 주제로 5월 31일부터 6월 2일까지 화성시 전곡항에서 펼쳐진다.

2024-2025 문화관광축제에 선정돼 처음 선보이는 제14회 화성 뱃놀이 축제에서는 다양한 요트, 보트, 유람선을 타고 서해 바다를 즐기는 것은 물론 EDM 페스티벌, AR 증강현실 체험 등 요즘 MZ세대 취향에 맞는 다채로운 공연과 예술 활동도 마련된다.

축제에서는 낮부터 밤까지 즐길 수 있는 요·보트 승선부터 입파도 인근에서 즐기는 선상 바다낚시 프로그램, 고급 승선 프로그램까지 축제 방문객들이 골라서 즐길 수 있도록 다양한 승선 체험을 준비했다. 

제14회 화성 뱃놀이 축제 개막식은 31일 오후 2시에 시작됐다. 

트로트 여제 송가인이 축하공연을 맡았다. 주말인 6월 1일에 진행되는 메인 공연은 'DJPARK' 박명수가 진행하는 EDM 파티를 만날 수 있으며 6월 2일 폐막식에서는 '노라조'가 축제의 마지막을 장식할 예정이다.

해마다 큰 인기를 끌었던 바람의 사신단 댄스 퍼포먼스는 올해 처음으로 동부권 사전 예선전을 진행한다. 현장에서 펼쳐지는 본선 경연에서는 더욱더 열정적인 퍼포먼스 경연이 치러질 예정이다. 

축제장 곳곳에서 펼쳐지는 버스킹 공연과 거리 퍼포먼스, 서해랑 로비에서 진행되는 시민 미디어제작단 공개방송까지 전곡항 입구에서부터 서해랑까지 볼거리가 가득하다. 

또한 육상에서도 뱃놀이 체험을 색다르게 즐길 수 있다. 재활용품을 이용한 '창작배 만들기' '로잉머신 대회' '도전! 배 끌기'와 같은 재밌는 육상체험 프로그램이 준비돼 있다. 

화성 뱃놀이 축제 주최 쪽은 마지막으로 바다 위를 날아가는 케이블카 '천해유람단' 체험을 통해 전곡항을 넘어 제부도까지 축제 방문객들에게 바다에서 즐길 수 있는 모든 경험을 선사할 예정이다.

축제 관계자는 "온가족이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이벤트와 뱃놀이 축제만의 이색적인 프로그램을 기획해 놀거리가 풍부한 축제장을 구성하려고 했다"며 "많은 분이 오셔서 올여름의 시작을 화성 뱃놀이 축제와 함께 하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화성 뱃놀이 축제에 대한 보다 자세한 내용은 화성 뱃놀이 축제 공식 홈페이지(https://hs-boatingfestival.com) 또는 SNS를 통해 확인하면 된다.

이지연 기자 shyeol@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