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최태원·노고영 이혼 소송 '재산분할 1.3조 판결'에 "그 정도는 각오해야"
상태바
홍준표, 최태원·노고영 이혼 소송 '재산분할 1.3조 판결'에 "그 정도는 각오해야"
  • 송정은 기자
  • 승인 2024.06.01 1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중앙 송정은 기자] 홍준표 대구시장은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의 이혼 소송 항소심 판결에 대해 "그 정도 재산 분할은 각오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홍 시장은 지난달 31일 온라인 정치 커뮤니티 '청년의 꿈'에 최 회장과 노 관장의 이혼 소송 항소심 판결에 대한 의견을 묻는 글에 대해 이와 같이 답변을 적었다.

홍 시장은 "선경섬유가 SK통신 재벌로 큰 계기는 노태우 대통령이 이동통신업자로 SK를 선정했기 때문이다. 그 정도는 각오했어야 한다"며 항소심 판결을 받아들여야 한다고 답했다.

한편, 서울고법 가사2부는 지난달 30일 최 회장과 노 관장의 이혼 소송에서 "최 회장은 노 관장에게 위자료 20억원과 재산분할로 1조3808억원을 지급하라"고 판결했다. 이와 관련해 재판부는 재판부는 "SK의 상장과 주식 형성, 주식 가치 증가에 노 관장의 기여가 있었다"며 "최 회장의 재산은 모두 분할 대상"이라고 주문했다.

하지만 최태원 회장 측은 "비자금 유입 및 각종 혜택은 전혀 입증된 바 없으며 오로지 모호한 추측만을 근거로 이루어진 판단이라 전혀 납득할 수가 없다"며 항소를 예고했다.

 

송정은 기자 blue1004sje@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