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전 의원, 북한 오물풍선 관련 "화학무기 실렸으면, 끔찍"
상태바
유승민 전 의원, 북한 오물풍선 관련 "화학무기 실렸으면, 끔찍"
  • 송정은 기자
  • 승인 2024.06.03 0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승민 전 의원은 2일 정부가 북한의 오물풍선 도발에 대응하기 위해 대북확성기를 재개하는 방안을 고려하는 것과 관련해 "북한이 대북확성기를 싫어하는 건 맞지만, 고작 확성기를 트는 것이 '감내하기 어려운 응징'이나 '혹독한 대가'가 된다는 말인가"라고 비판했다.

유 전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NSC회의 후 대통령실은 대북확성기를 다시 트는 것을 ‘북한이 감내하기 어려운 조치’라고 생각하는 모양"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유 전 의원은 "5월28일부터 6월2일까지 북한의 오물풍선 900여개가 전국 곳곳에 떨어졌다"며 "오물을 넣었기에 망정이지 생물학무기나 화학무기가 실린 풍선이 떨어졌다면 국민들은 상상조차 못할 끔찍한 피해를 입었을 것"이라고 했다.

이어 "북의 풍선이 우리 영공을 침해했을 때 왜 즉각 격추하지 못하고 땅에 떨어질 때까지 손놓고 기다려야 했는지 납득할 수 없다"며 "군은 격추가 더 위험하다고 하는데 그 풍선에 대량살상용 생화학무기가 있었어 격추하지 않고 땅에 떨어져 터질 때까지 눈뜨고 보고 있을 생각이냐"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2022년 12월 북한 드론 5대가 서울, 경기, 인천 상공을 침략하고 유유히 돌아갔던 사건이 있다. 그중 한 대는 용산 대통령실 앞까지 휘젓고 갔는데도 속수무책이었다"고 했다.

유 전 의원은 "오물풍선은 오물이 문제가 아니라 다음에 더한 것도 넣을 수 있다는 협박"이라며 "풍선 속에 치명적 살상무기가 있다고 전제하고 강력히 방어하는 게 당연한 군의 대응 자세 아닌가. 풍선에 생화학무기가 아니라 오물이 있어서 북한의 선의에 고맙다고 해야 할 판"이라고 비판했다.

송정은 기자 blue1004sje@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