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심 곳곳에서 만나는 정원의 싱그러운 매력
상태바
도심 곳곳에서 만나는 정원의 싱그러운 매력
  • 김영민 기자
  • 승인 2024.06.07 08: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강서구, ▲마곡나루역 ▲강서구청 사거리 ▲서울식물원 인근에 녹지 조성
쾌적한 도시경관 조성으로 친환경 기능과 풍요로움 등 주민들의 정서 안정 기대
서울 강서구가 도심 곳곳에 다채로운 꽃과 나무를 감상할 수 있는 정원을 꾸며 시민들의 호응을 얻고 있다. 강서구청사거리 교차로(위)와 서울식물원온실 인근(아래)에 조성된 매력 정원. (사진=강서구)copyright 데일리중앙
서울 강서구가 도심 곳곳에 다채로운 꽃과 나무를 감상할 수 있는 정원을 꾸며 시민들의 호응을 얻고 있다. 강서구청사거리 교차로(위)와 서울식물원온실 인근(아래)에 조성된 매력 정원. (사진=강서구)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김영민 기자] 서울 강서구가 도심 곳곳에 다채로운 꽃과 나무를 감상할 수 있는 정원을 잇따라 조성해 눈길을 끌고 있다.

구는 ▲마곡나루역 5번출구 앞 ▲강서구청사거리 교차로 ▲서울식물원온실 인근에 다채로운 꽃이 인상적인 정원을 꾸몄다.

먼저 구는 마곡나루역 5번출구 앞에 총 295㎡ 규모의 녹지 공간을 이달 초 조성했다. 엠버퀸, 유로피아나 등 다양한 장미 680본과 수국, 병꽃나무, 백합 등 화훼류 2500본을 감상할 수 있다. 컵받침이 설치된 독특한 디자인의 벤치도 2개 설치했다.

화려한 꽃잎을 가진 장미의 매력을 즐기고 편하게 앉아서 담소를 나눌 수 있는 힐링 공간으로 자리잡으며 주민들의 방문이 이어지고 있다.

화곡동 강서구청사거리 교차로 인근에는 80㎡ 규모의 녹지공간을 추가로 맠들었다.

기존 보도 블럭을 걷어낸 자리에 작약, 꼬리풀 등 1380본의 다층식재로 정원을 조성한 점이 특징이다. 도로 보행자들의 안전을 돕는 교통섬의 기능은 살리면서 마음의 안정에 도움을 주는 휴식 공간으로 탈바꿈시켰다.

서울식물원온실 앞 인도변에는 82㎡ 규모의 정원이 조성됐다. 사계절 내내 푸른 에메랄드그린과 봄·여름에 빛나는 알리움 등 22종의 초화를 식재해 주민들의 눈을 즐겁게 한다.

구는 이번 정원조성을 통해 공기 정화, 도시열섬현상 저감 등 친환경적인 기능과 쾌적함, 풍요로움 등 정서적 안정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진교훈 구청장은 7일 "주민들에게 쉬고 머물고 싶은 장소를 제공하기 위해 도심 속에 녹지공간을 조성했다"라며 "일상생활에서 쌓인 스트레스를 해소하는데 도움을 주는 매력적인 정원 조성에 앞장서겠다"라고 말했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강서구 공원녹지과(☎ 02-2600-4165)로 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김영민 기자 shyeol@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