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영일만 석유 시추' 놓고 대립 팽팽
상태바
여야, '영일만 석유 시추' 놓고 대립 팽팽
  • 송정은 기자
  • 승인 2024.06.08 1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중앙 송정은 기자] 여야가 포항 영일만 앞바다의 석유‧가스 탐사 시추 계획을 놓고 갈등이 지속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법인 자격이 박탈된 기업에 국책사업을 맡겼다고 지적했고 국민의힘은 과학의 영역을 정치화하지 말라고 맞섰다.

황정아 민주당 대변인은 8일 서면브리핑을 통해 "동해 심해 석유‧가스 매장량을 분석한 액트지오가 지난 2019년 1월부터 지난해 3월까지 '법인 자격 박탈' 상태였음이 언론 보도로 드러났다"며 "한국석유공사는 액트지오에 지난해 2월 분석을 의뢰했다. 법인 자격이 박탈된 기업에 국책사업에 대한 분석을 의뢰했다는 뜻"이라고 지적했다.

이어서 황 대변인은 "국민 의혹은 어떻게 자격 미달 액트지오가 국책사업을 맡게 됐는지 어떤 경로로 이 사업이 대통령에게 보고되고 결정됐으며 직접 발표하게 됐는지까지 커졌다. 동해 심해 가스전 사업을 속속들이 규명하겠다"고 칼날 검증을 예고 했다.

이에 대해 국민의힘은 김혜란 국민의힘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이렇게까지 생트집을 잡으면서 비난하고 선전‧선동에 나서는 이유가 무엇이냐"며 "과학의 영역까지 정치화하지 말고 국익과 국민을 먼저 생각해달라"고 호소했다.

이어서 김 대변인은 "급기야 석유‧가스 매장 가능성을 분석한 액트지오사 고문이 직접 기자회견을 열고 평가 결과를 설명하고 의혹에 대해 답변했다"며 "지금 같은 민주당식 논리라면 우리나라는 어떤 자원이 매장돼 있다고 하더라도 정치 논란에 갇혀 한 발자국도 앞으로 나가지 못할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송정은 기자 blue1004sje@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