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50여 명 태운 중국발 크루즈, 12일 올해 첫 부산항 기항
상태바
350여 명 태운 중국발 크루즈, 12일 올해 첫 부산항 기항
  • 김용숙 기자
  • 승인 2024.06.12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인 관광객들 8시간 부산 머물며 관광지 탐방·쇼핑 즐겨
350여 명을 태운 중국 상해발 크루즈 '블루 드림 멜로디호'가 12일 부산항에 입항했다. (사진=부산항만공사)copyright 데일리중앙
350여 명을 태운 중국 상해발 크루즈 '블루 드림 멜로디호'가 12일 부산항에 입항했다. (사진=부산항만공사)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김용숙 기자] 350여 명을 태운 중국발 크루즈가 올해 첫 부산항에 기항했다.

부산항만공사(BPA)는 부산항 국제여객터미널(1번 선석)에 중국 상해발 크루즈선 '블루 드림 멜로디호'(4만2000톤, 승객정원 1200명, 길이 202m)가 입항했다고 12일 밝혔다.

블루 드림 멜로디호는 지난해 8월 중국 정부의 단체관광 허용 조치를 기점으로 부산항에 처음 입항하는 중국발 크루즈선이다. 

이날 블루 드림 멜로디호 부산항 입항은 BPA가 지난해 중국 크루즈 선사들을 대상으로 마케팅을 전개해 유치한 것이다.

이번 크루즈선에 승선한 관광객은 중국인 342명, 영국인 3명, 미국인 3명 등 모두 352명이다.

이들은 부산에 약 8시간 이상 기항하면서 태종대, 해운대, 남포동(용두산공원), 롯데면세점 등을 돌며 지역관광과 쇼핑을 한 뒤 일본 나가사키, 후쿠오카 등을 거처 중국 상하이로 되돌아 갈 예정이다.

부산항에는 블루 드림 멜로디호를 시작으로 '스펙트럼 오브 더 씨즈호'(16만9000톤, 승객정원 4573명, 길이 321m)와 '자오샹이둔호'(4만7000톤, 승객정원 954명, 길이 228m)가 올해 연말까지 모두 12차례 기항할 예정이다.

관광업계에서는 글로벌 크루즈 선사 중심 운항노선 조정과 중국 여행사의 활발한 크루즈 단체 관광 영업 활동에 힘입어 부산항의 중국발 크루즈선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이에 따른 연관업계 및 지역경제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BPA 강준석 사장은 "중국 관광시장 동향을 주의 깊게 모니터링 하면서 중국인 단체관광에 대비한 유관기관의 합동 마케팅에 적극 참여하고 부산항 크루즈 시설 운영에 차질이 없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김용숙 기자 shyeol@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