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두라스 항만공사 사장 일행, 부산항 벤치마킹 방문
상태바
온두라스 항만공사 사장 일행, 부산항 벤치마킹 방문
  • 김영민 기자
  • 승인 2024.07.09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항의 선진화된 터미널 운영 방식과 항만 운영 관리 노하우 벤치마킹
카를로스 아르뚜보 부에소 친치야 온두라스 국가항만공사 사장 일행이 9일 부산항 벤치마킹을 위해 부상함만공사를 방문했다. (사진=부산항만공사)copyright 데일리중앙
카를로스 아르뚜보 부에소 친치야 온두라스 국가항만공사 사장 일행이 9일 부산항 벤치마킹을 위해 부상함만공사를 방문했다. (사진=부산항만공사)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김영민 기자] 온두라스 항만공사 사장 일행이 부산항 벤치마킹을 위해 부산을 찾았다.

부산항만공사(BPA)는 9일 카를로스 아르뚜보 부에소 친치야 온두라스 국가항만공사 사장 일행이 부산을 방문했다고 밝혔다.

온두라스 항만공사 사장 일행은 부산항의 선진화된 터미널 운영 방식과 항만 운영 관리 노하우를 벤치마킹해 자국 항만의 현대화와 확장에 활용할 목적으로 부산항을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온두라스는 파나마운하 북쪽에 위치해 우수한 지리적 여건을 갖추고 있으며 푸에르토 코르테스항과 산 로렌조항 등 주요 항만을 통한 무역 활성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항만 발전을 국가 성장의 핵심과제로 삼고 있는 온두라스에 부산항은 훌륭한 벤치마킹 및 협력 대상이다.

앞서 2015년 온두라스의 대통령과 에너지 인프라부 장관 등이 BPA를 방문해 항만 개발 협력 방안을 논의하고 교류협력 MOU를 체결했다. 이듬해에는 BPA가 한국국제개발협력단(KOICA)과 협약을 맺고 온두라스의 아마팔라 항만 개발 예비타당성 조사 용역에 자문기관으로 참여한 적이 있다.

부산항은 세계 환적 2위, 컨테이너 물동량 7위의 글로벌 허브 항만으로 지속적인 인프라 확충과 완전 자동화 터미널 개장 등을 통해 혁신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특히 부산항은 지리적 장점을 기반으로 항만 확장과 시설 투자를 지속하면서 풍부한 정기 노선을 확보해 동북아 최대 환적 허브항으로 발전한 경험을 갖고 있어 많은 개발도상국 항만 개발의 본보기가 되고 있다.

온두라스 항만공사 사장 일행은 부산항의 효율적인 운영 방식과 향후 개발 계획, 국제 물류 네트워크에 관해 설명을 듣고 북항과 재개발 지역을 둘러보며 부산항의 발전 과정과 향후 계획에 대한 이해를 넓혔다.

BPA 강준석 사장은 "이번 교류가 양국 항만 발전의 새로운 동력이 되길 바란다"라며 "부산항의 경험과 노하우가 온두라스 항만 현대화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도록 지속적인 협력을 이어가겠다"라고 말했다.

김영민 기자 shyeol@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