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S "김두한 전 의원에게 내가 돈을 많이 썼다"
상태바
YS "김두한 전 의원에게 내가 돈을 많이 썼다"
  • 석희열 기자
  • 승인 2011.01.05 18:4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두한과의 인연 소개... "자기 꼬봉들과 술먹으며 돈을 좀 달라고 했다"

"그 사람 말로 꼬봉이라고 하는데, (김두한 의원이) 꼬봉들과 술을 한 잔 먹게 되었는데 돈이 없다고 돈 좀 달라고 했다. 그때 나는 늘 돈을 좀 가지고 다녔다. 돈을 주면 진짜 밤에 (술을) 먹는 건지는 모르겠지만 매일 국회에서 돈을 달라고 했다(웃음)."
김영삼 전 대통령(YS)은 5일 격동의 47년 의정생활을 돌아보며 3대 민의원과 6대 국회의원을 지낸 김두한 전 의원과의 인연에 대해 소개했다.

김 전 대통령은 이날 서울 상도동 자택에서 안상수 한나라당 대표의 예방을 받는 자리에서 국회 폭력사태와 막말 사태, 자신의 정치역정, 건강 문제 등에 대해 폭넓게 얘기했다.

그는 "김두한 전 의원의 딸인 김을동 의원이 어제 다녀갔다. 김을동 아버지와 내가 친했다. 국회의원을 같이 했다"며 얘기를 시작했다. 

"그 사람 말로 꼬봉이라고 하는데, (김두한 의원이) 꼬봉들과 술을 한 잔 먹게 되었는데 돈이 없다고 돈 좀 달라고 했다. 그때 나는 늘 돈을 좀 가지고 다녔다. 돈을 주면 진짜 밤에 (술을) 먹는 건지는 모르겠지만 매일 국회에서 돈을 달라고 했다(웃음)."

YS는 "그때는 내가 술도 마시고 담배도 피울 때인데, (김두한 의원이 나에게) 술을 먹자고 해서 가면 김두한 의원이 돈을 내야 되는데, 늘 나한테 술을 얻어 먹었다. 언제나 내가 (돈을) 냈다. 그때 김두한한테 내가 돈을 많이 썼다"며 당시를 생생하게 증언했다.

또 당시 한글을 깨치지 못했던 김두한 의원이 아침마다 편지를 가져와 읽어달라고 했다며 비화를 소개했다. YS는 김두한 의원이 머리는 좋았던 것으로 기억했다.

김 전 대통령은 "김두한 의원이 매일 아침마다 편지를 가져온다. 그런데 머리는 좋아서 내가 읽어주면 (그것을) 다 외운다. 그런데 어떤 날은 안 가져온다. 내가 '왜 안 가져오냐'고 물으면 집 사람이 글을 읽을 줄 안다고 대답하더라"고 말했다.

김두한 전 의원은 백야 김좌진 장군의 아들이고, 김을동 미래희망연대 국회의원은 김두한 전 의원의 딸이다.

석희열 기자 shyeol@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송승헌팬 2011-01-05 22:32:19
김영삼 전 대통령도 꼬봉이라는 말 쓰는구나. 김두한이 옛날에 꼬봉이라는 말을 많이 했는갑다. 꼬봉 술먹인다고 돈이 필요하면 김영삼을 찾아봐서 돈 내나라고 했나 보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