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영세, 쇠고기 협상 관련 야당대표회담 제안
상태바
천영세, 쇠고기 협상 관련 야당대표회담 제안
  • 주영은 기자
  • 승인 2008.04.21 1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우병 쇠고기 전면 수입개방 막아내고 국민건강권 수호 위해 공동대응하자"

▲ 천영세 민주노동당 대표. (데일리중앙 자료사진)
민주노동당 천영세 대표는 21일 지난 18일 워싱턴에서 타결된 한미 쇠고기 협상과 관련한 야당들의 공동대응을 위한 야당 대표 회담을 긴급 제안했다.

천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명박 정부의 국민 건강권 포기 선언이자 굴욕 협상인 미국산 광우병 쇠고기 전면 수입개방을 막아내고 국민 건강권 수호와 축산농가 대책 마련을 위한 야당 대표 회담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천 대표는 "이명박 정부가 망국적인 한미FTA를 밀어붙이기 위해 광우병 쇠고기 수입협상을 졸속으로 타결해 국민 건강권을 내동댕이쳐 버렸다"며 "이명박 대통령은 미국에서 쇠고기 협상 타결 소식을 접하고 박수를 쳤다고 하는데, 과연 국민들의 건강권을 책임진 우리나라 대통령이 맞는지 의심스럽다"고 비난했다.

그는 "정치권의 주요 화두는 첫째도 둘째도 셋째도 민생"이라며 "민주노동당은 현 시점에서 민생 지키기의 최대 과제는 바로 이명박 정부의 국민 건강권 포기 선언에 맞서 국민들의 생명과 건강을 지키고 절망감에 사로잡힌 우리 축산 농가들을 지켜내는 것이라고 본다"고 강조했다.

이어 "야당들이 진정 민생을 지키겠다면 국민 건강권을 수호하고 졸속적인 미국산 광우병 쇠고기 수입협상 결과의 철회를 위해 뜻과 힘을 긴급하게 모아야 한다"면서 "말이 아니라 구체적인 실천으로 국민들의 요구에 화답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강기갑 의원은 한미 쇠고기 협상 결과에 항의하여 지난 19일부터 청와대 앞에서 사흘째 단식농성을 벌이고 있다. 강 의원의 단식농성은 22일 오전까지 계속될 예정이다.

주영은 기자 chesill@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