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정상, 한일 FTA 실무협의 6월 개최 합의
상태바
한일정상, 한일 FTA 실무협의 6월 개최 합의
  • 김주미 기자
  • 승인 2008.04.21 12:32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셔틀외교 활성화해 수시로 현안 논의... 두 나라 대학생 교류 확대에도 공감

▲ 일본을 방문하고 있는 이명박(오른쪽) 대통령이 21일 오전 일본 총리관저에서 후쿠다 총리와 정상회담에 앞서 반갑게 악수를 나누고 있다. (사진=청와대)
이명박 대통령과 후쿠다 일본 총리는 21일 한일정상회담에서 한일 자유무역협정(FTA) 체결 협상 재개를 위한 실무협의를 오는 6월 열기로 합의했다. 또 셔틀 외교를 활성화해 주요 현안들을 수시로 만나 협의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2004년 11월 이후 중단됐던 한일 FTA 협상이 재개될 것으로 보여 농민 시민단체들의 반발이 예상된다.

이명박 대통령은 일본 총리관저에서 가진 정상회담 직후 브리핑에서 "우리 두 사람은 양국 경제협력을 균형있게 확대하기 위해 부품·소재 산업 분야의 교류 증대 방안의 검토와 중소기업담당 정부기관 간 정책대화 신설, 호혜적 FTA 체결 협상 재개를 논의하기 위한 실무협의 개최 등에 합의했다"고 말했다.

후쿠다 총리도 "일한 경제관계가 한층 긴밀해지는 것이 중요하다"며 "이 대통령과 저는 한일 FTA·일한 EPA가 이를 위해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는 점에 인식을 같이 하고 향후 실무협의를 개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두 사람은 또 두 나라 정상 간 셔틀 외교를 복원해 주요 현안들을 수시로 만나 논의하기로 했다. 두 나라 정치인들의 상호 교류와 네트워크 구축도 서로가 적극 지원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이 대통령은 "오늘 회담에서 후쿠다 총리와 나는 양국이 큰 바람에도 흔들리지 않는 뿌리 깊은 나무와 같은 관계를 구축해 나가야 한다는 데 공감했다"며 셔틀 외교 합의 사실을 설명했다.

이 대통령은 특히 "재일한국인들에 대한 지방참정권 부여 문제에 대해 일본 측이 더욱 전향적으로 대응해 줄 것을 요청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후쿠다 총리는 이에 대해 별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

한일 두 정상은 이와 함께 두 나라 젊은 세대 간의 교류를 확대해 나가기로 합의했다. 이를 위해 워킹 홀리데이 프로그램(취업관광사증제도)을 확대하고 대학생 교류 사업을 실시할 예정이다.

후쿠다 총리는 "굳건한 일한 관계 구축을 위해서는 한층 깊은 상호이해가 필요하다"면서 "이번 정상회담에서 이 대통령과 저는 특히 젊은이의 교류를 확대하는 것에 의견을 같이하고 워킹 홀리데이 제도 확대 등에 합의했다"고 설명했다.

이명박 대통령은 "후쿠다 총리와 저는 환경, 에너지, 개발원조 등 범세계적 문제에 대해서도 상호 협력하면서 세계 속의 한일 관계를 지향해 가기로 했다"며 "앞으로 우리 두 정상은 형식에 구애 받지 않고, 필요하면 수시로 만나고 전화로도 협의하면서 적극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주미 기자 kjsk@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사당동민 2008-04-21 17:13:15
국민이 얼마나 반대를 해야 저런말이 안나오나.
과거사 문제도 우리국민들은 90% 이상이 정리가 안됏다고
하는데 대통령 혼자서 과거를 묻지 마세요 유행가 가사를
따라 하고 있으니 참 답답한 노릇이다. 대통령과 서울시장
이 투톱으로 국민을 괴롭히는군.

그러게 2008-04-21 14:44:33
완전히 불을 지르는군.
한미FTA도 타결하고 국민들의 반대에 부딪혀 1년이 넘도록 국회비준도 못하고 있는데
이런 마당에 한일FTA까지 한다고 하니 기가 찰 노릇이다. 저 사람 정말 우리나라 대통령
맞나. 하는 것 마다 왜 저럴까. 무늬만 한국대통령이고 실제는 미국시민이고 일본시민인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