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쿠다 일본총리 한일정상회담 모두발언
상태바
후쿠다 일본총리 한일정상회담 모두발언
  • 데일리중앙 기자
  • 승인 2008.04.21 1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 이명박 대통령을 맞이하여 셔틀 정상외교의 매우 좋은 출발을 할 수 있었습니다.

회담에서는 가장 소중한 이웃관계인 일한 관계를 그 어느 때보다 가까운 관계로 만들어 나가고 일한 양국이 국제사회의 과제 해결을 위해 노력해 나감으로써 일한 관계를 성숙한 동반 관계로 격상시키는 것이 우리가 노력해 가야 할 일이라는 점에 인식을 같이 하였습니다.

굳건한 일한 관계 구축을 위해서는 한층 깊은 상호이해가 필요합니다.
 
금번 정상회담에서 대통령과 저는 특히 젊은이의 교류를 확대하는 것에 의견을 같이 하고 워킹홀리데이제도 확대 등에 합의했습니다.

일한 경제관계가 한층 긴밀해지는 것도 중요합니다.
 
대통령과 저는 한일 FTA/일한 EPA가 이를 위해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는 점에 인식을 같이 하고 향후 실무협의를 개최하기로 했습니다.

오늘 회담과 함께 양국 대표적 기업의 지도자들이 한자리에 모이는 일·한 Business Summit Round table이 발족되었으며 조금 전 대통령과 함께 제1회 회의결과에 대한 보고를 받았습니다. 앞으로의 활동에 크게 기대하고 있습니다.
 
일·한 최대의 공통과제인 북한 문제에 대해서도 깊이 있는 의견교환을 하였습니다. 핵문제에 대해서는 북한이 조기에 완전하고 정확한 신고를 해야 한다는 점을 확인했으며 일·한 양국 간, 나아가서는 일·한·미 3국간에도 가일층 긴밀히 협력해 나가자는데 의견을 같이 했습니다.

일·북 관계와 관련 저는 다시 한 번 납치, 핵, 미사일 등의 제반 현안을 포괄적으로 해결해야 하고 불행한 과거를 청산함으로써 국교 정상화를 실현하고자 한다는 입장을 설명했으며, 대통령께서는 우리나라의 입장에 대한 이해와 지지를 표명해 주셨습니다.

그밖에도 기후변화 문제를 비롯한 환경문제, 에너지, 개발원조 등 국제사회에서의 과제에 대해서도 일 ·한 간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하였습니다.

금년 하반기에는 제가 한국을 방문합니다. 그 외에도 G-8 도야코 정상회의 등을 계기로 대통령과 진솔한 대화를 나누고 협력해 나감으로써 일한 신시대를 열어가고자 합니다.

데일리중앙 기자 webmaster@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