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선진당, 쇠고기 협상 국정조사권 요구
상태바
자유선진당, 쇠고기 협상 국정조사권 요구
  • 주영은 기자
  • 승인 2008.04.22 14:2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건강권 포기한 굴욕적 협상 인정못해"... 협상 무효화 및 재협상 촉구

▲ 류근찬 자유선진당 정책위의장. (데일리중앙 자료사진)
자유선진당은 지난 18일 타결된 한미 쇠고기 협상에 대해 "국민 건강권을 포기한 굴욕적인 졸속 협상"이라며 국정조사 실시를 주장했다.

류근찬 정책위의장은 22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한미 쇠고기 협상은 정부가 미국산 쇠고기의 전면 개방을 선언한 것"이라며 "여기에 한술 더 떠 이명박 대통령은 '낙농하시는 분은 보상하면 되고, 일반시민은 값싸고 좋은 고기먹는 것'이라고 했다. 이것이 정말로 우리의 정부란 말이냐"고 비판했다.

류 의장은 "이번 협상은 대통령의 미국 방문에 맞춰 졸속 굴욕 양보로 일관한 협상으로 스스로 검역권을 포기함으로써 국민 건강권이 위협에 직면하게 됐다"며 "미국의 역학조사에 따라서 수입중단 여부가 결정되기 전까지 우리 국민은 광우병 쇠고기 위험에 그대로 노출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어 "어제 발표된 정부 대책이라는 것도 2007년 6월에 발표된 재탕정책으로 도축세 폐지, 조사료 생산 확대, 축사시설 현대화 등은 노무현 정부에서 제시됐던 정책들"이라며 "자유선진당은 전국의 축산 농가들의 쇠고기 협상 무효화 투쟁을 적극 지지한다"고 밝혔다.

류 의장은 그러면서 쇠고기 협상에 대한 국정조사 실시와 재협상을 촉구했다.

그는 "국민건강을 위협하고, 축산업계를 도산으로 몰고가는 한미 쇠고기 협상을 무효화하고 재협상을 촉구한다"면서 "자유선진당은 도축세 폐지 관련법, 대정부 질의와 상임위원회를 통해 어두컴컴한 밀실에서 자행된 졸속·굴욕적 협상을 낱낱이 파헤칠 것"이라고 말했다.

주영은 기자 chesill@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성령 2008-04-23 04:43:50
한나라당의 2중대라는 자유선진당이 어찌 국정조사권 요구를 다 하나.
이런 건 당연히 민주당이나 민노당같은데서 하는거 아닌가.
보수정당은 한미fta나 쇠고기협상 국가보안법 등에 찬성하는 입장일텐데 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