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당권 포기-친박인사 전원 복당' 빅딜 제안
상태바
박근혜, 당권 포기-친박인사 전원 복당' 빅딜 제안
  • 주영은 기자
  • 승인 2008.04.25 12:28
  • 댓글 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월 전당대회 전 친박세력 일괄 복당 당 지도부에 요구... 대신 당 대표 불출마 선언

▲ 박근혜 전 대표는 25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지금 가장 중요한 문제는 친박 인사들의 복당"이라며 이명박 대통령과 만날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 데일리중앙
한나라당 박근혜 전 대표는 25일 "(당 대표를 뽑는) 7월 전당대회에 나가지 않을테니 나간 분들(탈당 친박 인사들)을 전부 복당시켜달라"고 당 지도부에 요구했다. 사실상 '당권 포기-친박 복당' 빅딜을 제안한 것이다.

박 전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제가 계파정치를 할 것이라고 생각하는 것이라면 7월 전당대회에 나가지 않겠다. 그러면 될 것 아니냐"며 이렇게 말했다.

18대 총선 공천에 반발해 당을 나간 친박 인사들의 전당대회 전 일괄 복당을 조건으로 당 대표 선거에 출마하지 않겠다는 것이다. 당권을 포기해서라도 계파 복원을 추진하려는 정치적 승부수를 띄운 것으로 풀이된다.

박 전 대표는 '전당대회 이전에 복당 문제가 풀리지 않으면 출마할 것이냐'는 한 기자의 질문에 "그것은 당의 결정에 따라 생각해 보겠다"고 말해 가능성을 완전 부인하지는 않았다.

그는 "지금 가장 중요하고 풀어야 할 문제가 복당에 관한 문제"라며 "대통령께서 '그건 당에서 알아서 할 문제'라며 당에 맡기셨기 때문에 당 대표께서 풀어야 할 문제라고 생각한다"고 강재섭 대표를 압박했다.

또 당 일각에서 흘러나오고 있는 친박인사 선별 복당 주장에 대해 "선별적으로 받겠다는 것은 말도 안되는 잘못된 생각"이라며 강한 톤으로 딱 잘라 말했다.

그는 "선별해 받을 이유가 뭐가 있나. 선별하는 기준이 있냐. 공당에서 받는데 입맛에 맞춰 미운 사람 고운 사람 받을 수는 없다"며  "그렇게 하면 안 하느니만 못하고 부작용이 더 클 것"이라고 주장했다.

친박연대에 대한 검찰 수사와 관련해서는 "비례대표 문제에 대해서는 한 점 의혹없이 수사를 해서 그 결과에 따라 잘못이 있다고 하면 당연히 법적 조치를 받아야 하는 것"이라며 "그 분들이 제 이름을 걸고 했기 때문에 이 문제와 관련해선 저도 책임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그러나 "지금 검찰수사를 보면 과잉수사다 표적수사다, 또 야당 탄압이다 하는 비판을 받고 있다. 친박연대뿐 아니라 어느 야당에 대해서도 이렇게 해선 안 된다"며 "사실이 아니길 바라지만 만일 이런 비판 내용들이 사실이라면 이건 매우 중대한 문제"라고 지적했다.

박 전 대표는 아울러 이명박 대통령과의 회동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연락받은 것 없고 아직 그럴 계획도 없다"고 답했다.

한편 강재섭 대표와 안상수 원내대표 등 당 지도부는 앞서 여러 차례 '전당대회 전 복당 불가' 입장을 밝힌 바 있어 갈등이 예상된다.

주영은 기자 chesill@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조갑제 2008-04-26 13:56:20
자기 경쟁상대는 외국에 있다면서
왜 박근혜 인사들을 못받아들이는지
이해가 안된다. 뭐가 무서워서 안된다는게야.
아무튼 조갑제옹말대로 이명박 대통령이든
강재섭 대표든 옹졸한 남자임에는 틀림없다.

서울사람 2008-04-26 00:00:40
박 대표의 경쟁상대는 차기 대권후보지 이명박 대통령이 절대 아니지.
이 대통령은 수백억원대의 부동산 재산을 가진 부도덕한 땅투기꾼이지만
박 전대표는 박정희 전 대통령의 딸이지만 수백억원 가졌다는 소리를
들어보지는 못했다. 그렇다면 이명박씨보다는 덜 부패하고 덜 더럽다는
것이지. 우리나라에서 가장 더럽고 부패한 사람은 따로 있지.

명바기 2008-04-25 18:43:16
내 경쟁상대는 부시 대통령이다.
그래서 내가 이번에 미국가서 쇠고기협상을 한 거 아니냐.
국내에는 더 이상 내 경쟁상대가 없다. 알았냐 근혜야.

송화가루 2008-04-25 18:14:22
조용할만 하면 일이 터지고 서로 물어뜯고
참 기이한 정당이다.
한지방 두가족인가 세가족인가.
이명박-박근혜-강재섭 이렇게 세가족인가.
그런데 강재섭은 이명박고 좀 친해보이는데
박근혜만 나홀론가. 여자 몸으로 고생많다.

이성수 2008-04-25 17:55:46
현실적으로 검찰 수사가 진행되는 마당에 복당은 쉽지 않아 보인다.
이럴바에야 친박의 운명을 당 지도부에 맡길 것이 아니라
박근혜 전 대표가 7월 전당대회에 대표로 출마하여 친박인사들의
복당도 추진하고 운명을 개척하는게 낫지 않을까.
지금 현재로서는 그게 해답이다. 이미 이명박 정부의 코드 행보를
보이고 있는 강재섭 대표에게 뭘 기대하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