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미석 수석 "의혹 사실 아닌데..." 버티기
상태바
박미석 수석 "의혹 사실 아닌데..." 버티기
  • 주영은 기자
  • 승인 2008.04.27 14:02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취재진에 "뭘 원하느냐, 어떻게 하길 원하느냐" 불편한 심기 드러내

▲ 박미석 청와대 사회정책수석.

박미석 청와대 사회정책수석은 27일 인천 영종도 땅투기 의혹에 이어 거짓 해명 의혹까지 겹치면서 자신의 사퇴론이 거세지고 있는 것과 관련해 "다 사실이 아닌데 너무 심하다"라고 주장했다.

사실상 버티기 수순에 들어간 것이다. 야당의 공세가 예상된다.

박 수석은 이날 오전 경기 과천시 중앙공무원교육원에서 열린 국무위원 재정전략회의 직전 기자들과 잠시 만나 '요새 마음 고생이 심하겠다'는 취재진의 말에 이같이 말했다.

박 수석은 그러나 어떤 부분이 사실이 아닌지를 묻는 질문에는 구체적인 답변을 피했다.

그러면서 '오늘 내일 중 뭔가 변화가 있을 것으로 보느냐'는 한 기자의 질문에 대해 "뭘 원하느냐, 어떻게 하길 원하느냐"고 불편한 심기를 드러내기도 했다.

박 수석은 2002년 6월 배우자 명의로 사들인 인천 중구 운북동(영종도)의 논(1353㎡)이 투기 의혹을 받고 있는데 이어 이를 무마하려고 거짓 자경확인서를 청와대에 제출했다는 의혹에 휩싸여 거센 사퇴 압박을 받고 있다.

주영은 기자 chesill@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강재섭 2008-04-27 20:34:05
당신 그만둬야 되겠어.
여론 더 나빠지기 전에 짐싸들고 나가.
불똥이 여당으로 튀기 전에 나가달라고.
버티기는 뭘 버틴다고 그래.
여당과 대통령에게 부담주지 말고 나가라.

국민우롱 2008-04-27 16:11:21
밥 잘못 먹었나.
아주 버티기에 막말까지 하겠다는건가.
뭐가 심하다는거야. 자기가 어떤 위치에 있는지도 모르고 남탓만 하고 있나.
저러니 맨날 욕이나 먹는거지.

차마고도 2008-04-27 16:00:45
혹이 이명박과 내연 관계?
안그럼 어떻게 저렇게 끝까지 버틸 수 있단 말인가.
논문표절했을때 벌써 쫓겨나야 될 사람인데 지금까지
버티는 걸 보면 진짜인가 보다. 이명박 옆에 졸졸 따라다닐때부터
알아봐야 하는건데 그참 알다가도 모를 일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