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당 "박미석 수석, 또 다시 국민 우롱" 총공세
상태바
야당 "박미석 수석, 또 다시 국민 우롱" 총공세
  • 이성훈 기자
  • 승인 2008.04.27 14: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국민이 나서 정리해고 해야... 절망감에 밥맛까지 떨어진다"

▲ 박미석 청와대 사회정책수석.
민주당 등 야당들은 박미석 청와대 수석이 27일 자신을 둘러싼 의혹에 대해 "다 사실이 아닌데 너무 심하다"고 하자 "국민을 또다시 우롱하고 있다"며 일제히 공세를 시작했다.

민주당 차영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투기의혹과 거짓해명으로 퇴출선고를 받은 청와대 수석들이 또 다시 버티기에 들어갈 태세"라며 "도저히 공직을 수행할 수 없는 이들을 국민들이 나서서 '정리해고'를 해야 될 것 같다"고 밝혔다.

차 대변인은 "박미석 수석은 법적 효력도 없는 '자경확인서'를 제출해 계획적인 은폐를 시도한 것이 드러났고, 해당 관청에서 받아야 할 증명을 동네 통장에게서 받는 파렴치한 거짓해명을 했다"며 "도덕불감증 정도가 아니라 거의 도덕파탄이다. 법치주의를 농락하고 국민을 우롱한 것"이라고 직격했다.

차 대변인은 "국민들의 인내심을 시험하는 거짓해명과 버티기 그것이 오늘로 끝나기를 기대한다"며 "대통령의 심기가 불편하다고 했다는데, 국민들의 심기는 이명박 정권에 대한 절망감으로 밥맛이 전혀 없다"고까지 했다.

민주노동당 박승흡 대변인은 "박 수석의 변명이 가관"이라며 "오락가락에 갈팡질팡이어서 앞뒤가 안 맞는다. 안쓰럽기까지 하다. 그렇게 청와대 수석 자리에 미련이 남는가"라고 꼬집었다.

박 대변인은 "핵심은 자경확인서를 조작하였다는 것인데, 변명이 장황하다. 땅 투기 혐의를 거둘 수 없는 이유"라며 "박미석 수석은 더 이상 추태보이지 말고 빨리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창조한국당 김석수 대변인은 "박미석 수석 등 청와대 수석들의 농지취득과정에서의 위장전입은 이명박 대통령의 위장전입 사례를 닮고 있다는 점에서 이 정부 자체가 위장전입 전문정부"라며 "대통령부터 위장전입과 같은 불법을 저지르고 선거법을 위반한 전력이 있는 터에 공무원들에 대한 공직기강을 어떻게 세우겠냐"고 개탄했다.

김 대변인은 "불법을 저지른 부자들에 의한, 부자들만을 위한 , 부자들의 정부가 이명박 정부의 아이콘이 되지 않을지 걱정스럽다"며 "이명박 대통령은 여론추이를 보지 말고 즉각 이들을 해임하는 것이 국민에 대한 최소한의 도리임을 잊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자유선진당 박선영 대변인은 "겨우 두 달밖에 되지 않은 이명박 정부의 인사정책에 국민은 절망하고 있다"며 "부적절하고도 함량미달의 장관 인사에 이어 영주권 논란을 낳았던 공관장 인사도 부족해 불법을 저지른 청와대 수석에 이르기까지 모두가 버티기로 일관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박 대변인은 "민심이 천심임을 깨달아야 할 것"이라며 "문제의 인사들은 하루빨리 사퇴하라. 대통령도 더 이상 책임을 회피하지 말고 잘못을 시인하고 국민에게 사과하라"고 주장했다.

이성훈 기자 hoonls@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