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 친박인사 선별 복당 허용 방침
상태바
한나라당, 친박인사 선별 복당 허용 방침
  • 이성훈 기자
  • 승인 2008.05.14 12: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대 국회 원구성 이후 입당 추진... 친박 진영, 강한 반발 예상

▲ 한나라당은 14일 오전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친박 인사 복당 문제를 논의하고 18대 국회 원구성 뒤 선별 복당을 추진하기로 결론 내려 친박 진영의 반발이 예상된다.
한나라당은 14일 당내 최대 현안인 탈당 친박 인사들의 복당 문제와 관련해 선별 입당 허용 쪽으로 가닥을 잡았다.

한나라당은 이날 국회에서 비공개로 진행된 최고위원회의에서 친박인사들의 복당 문제를 집중적으로 논의하고 이같이 결론을 내렸다.

조윤선 대변인은 회의 직후 브리핑을 통해 "다양한 의견이 있었지만 결론적으로 적절한 시기에 적합한 대상을 받아들이는 데에는 이견이 없었다"고 전했다.

조 대변인은 "오는 22일 새 원내대표가 선출되고 18대 국회 원구성 협상 진행상황을 봐가면서 당 윤리규정과 정체성에 맞는 인사들을 받아들이는 범위와 시기에 대해 구체적으로 논의하기로 결론 내렸다"고 밝혔다.

이는 강재섭 대표가 그동안 주장해 온 '전당대회 전 복당 불가' 입장을 철회한 것이지만 선별 복당이라는 복당 범위와 방식을 놓고 커다란 논란이 예상된다.

이성훈 기자 hoonls@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