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효석 "한미FTA의 F자도 꺼내지 마라"
상태바
김효석 "한미FTA의 F자도 꺼내지 마라"
  • 최우성 기자
  • 승인 2008.05.22 11:14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원내대표단 회의... '선 대책, 후 비준동의' 입장 거듭 밝혀

▲ 민주당은 22일 국회에서 원내대표단 회의을 열어 미국산 쇠고기 수입 문제가 해결되지 않으면 한미 FTA 논의에 참여하지 않겠다는 뜻을 거듭 밝혔다.
ⓒ 데일리중앙 이성훈
민주당 김효석 원내대표는 22일 이명박 대통령과 한나라당이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비준동의안 17대 국회 처리를 거듭 요구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 "한미 FTA의 F자도 꺼내지 마라"고 일축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 대통령의 대국민 담화에 앞서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단 회의에서 "굴욕적인 쇠고기 협상을 그대로 둔 채 FTA로 건너가자는 것은 어려운 쇠고기 국면을 FTA 국면으로 모면하려는 시도로 밖에 볼 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현재 F자를 꺼내려면 FTA가 아니라 FDA(미 식품의약국)를 말할 단계"라며 "광우병 위험 쇠고기를 불필요한 오해쯤으로 폄하하고 현재 잘못을 실행하려는 대통령 담화는 우리는 듣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여러 우려가 현실로 나타나고 있다. 그동안 가트(GATT) 조항을 갖고 검역주권이 가능하다고 했던 얘기가 엉터리로 나타나고 있고, 30개월 이상 소는 수입업자들이 안 들어올 것이라고 대통령이 얘기했지만 미국이 즉각 항의했다"며 "이런 상황에서 합의문을 고치지 않으면 해결할 방법이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정부도 현재 국민의 불안을 잠재우고 싶을 것이다. 만약 그것을 원한다면 국민을 속이지 말고 행동에 나서야 한다"며 "행동이라는 것은 재협상을 선언하는 것이다. 이것이 국민이 사는 길이고 정부도 사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최인기 정책위의장도 "재협상 없는 미봉책으로는 성난 민심과 분노하는 국민을 달래는 것은 전혀 불가능하다"며 "대통령은 지금 국민에게 양해해 달라, 이해해 달라고 국내에 신경을 쓸 것이 아니라 재협상을 위해 미국 설득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한미 FTA에 대해서도 '선 대책, 후 비준 동의' 입장을 거듭 밝혔다. 최 의장은 "재협상을 완결지어야 한미 FTA 논의에 참여하겠다는 방침에 변화가 없기 때문에 FTA논의에는 참여하지 않겠다"고 분명한 선을 그었다.

최 의장은 "18대 국회가 며칠 후면 시작된다"며 "18대 국회에서 피해대책에 대한 보존책을 강구하고, FTA 체결에 의해 이득을 보는 자동차, 공산품, 섬유 분야에서 거둬들이는 세금을 가지고 피해 계층에 대한 보존대책을 충분히 여야가 합의해 수립한 뒤 FTA 통과를 논의해도 늦지 않다"고 강조했다.

최우성 기자 rambo536@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vvv 2008-05-22 17:27:30
그런데 한나라당은 입만 열면 한미FTA 어쩌구 저쩌군데
F자 꺼내지 말란다고 그럴 사람들인감?
대통령도 오늘 대국민 담화문에서 FTA 빨리 통과시켜달라고
통사정을 하더만. 미국과 관련되는 일은 이명박 대통령은 사족을
못쓰는데 과연 그 이유가 뭘까 궁금하다. 미국이 하는 일은 무조건
해야 한다는 건가. 이래도 OK, 저래도 OK라는 말인가.
한 나라의 대통령이면 제발 국민을 생각해서라도 자존심 좀 지겼으면 좋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