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당 "돈봉투 교육부 장관과 간부 사퇴하라"
상태바
야당 "돈봉투 교육부 장관과 간부 사퇴하라"
  • 주영은 기자
  • 승인 2008.05.27 0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사보강 : 27일 오후 12시20분]

민주당 등 야당들은 27일 교육과학기술부 일부 간부들이 자신의 모교와 자녀가 다니는 학교에 국가예산을 유용해 지원한 것과 관련해 해당 공무원은 물론 김도연 장관의 사퇴를 촉구했다.

민주당 김현 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어 "장관은 자신의 잘못으로 벌어진 일에 대해 장난하듯 식언을 하며 공사 구분도 못한 채 공금유용 사건에 대해 참여정부 핑계를 대며 '마녀사냥'을 지시했다고 한다"며 "불법, 비리를 저지르고도 나 몰라라 하는 강부자, 고소영 내각 인사들의 몰상식한 행태가 또 다시 국민들의 분노를 자아내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 부대변인은 "공금유용하다 들통나도 돈을 제 자리에 갖다 놓으면 죄가 없어지는 희한한 계산법도 문제다. 그렇다면 소매치기하다 경찰에게 잡혀도 주인한테 돌려주면 죄가 없어지는 거냐"며 "이런 무뇌아 집단들이 내놓을 교육정책에 고통을 당할 우리 아이들이 걱정스러울 뿐"이라고 개탄했다.

이어 "장관의 사과나 몇몇에 대한 인사 조치로 끝내서는 안 된다"며 "어처구니없는 행동으로 물의를 일으킨 사람들이 다시는 공직에 몸 담을 수 없도록 관계당국은 법과 원칙에 따라 철저하게 처벌해야 하며, 김도연 장관은 스스로 거취를 표명해야 한다"고 말했다.

민주노동당 등 다른 야당들도 "교육과학기술부의 사실상 공금유용과 뇌물전달, 총지휘자는 김도연 장관"이라며 "도마뱀 꼬리자르기식으로 빠지려 하지말고, 장관이 책임져라"고 김 장관 사퇴 요구에 가세했다.

민노당 강형구 부대변인은 "자녀 학교에 선심성 약속을 한 장관 비서실장과 국장을 대기발령한 것으로 모든 것이 끝난 양 말하고 있다"며 "국민의 눈이 무섭지 않은가. 공금유용과 뇌물전달, 김도연 장관이 직접 책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자유선진당 박선영 대변인은 김 장관을 향해 "자신의 지시로 일어난 일에 대해서는 자신이 분명하게 책임져야 한다"며 "특별교부금은 국민의 혈세이지, 장관의 쌈짓돈도 눈 먼 돈도 결코 아니라는 사실을 명심하기 바란다"고 충고했다.

창조한국당 김지혜 부대변인도 "김도연 장관은 스스로 책임지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 특히 이번 학교 방문은 김 장관 지시에 의한 것으로 문책대상을 부하 직원으로만 하겠다는 것은 형평성에도 어긋난다"며 "청와대 질책에 따른 반성문이나 긴급 회의 소집 대신 본인 스스로 책임지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고 말했다.

주영은 기자 chesill@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