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경찰이 기어이 촛불을 끄겠다는 것이냐"
상태바
민주당 "경찰이 기어이 촛불을 끄겠다는 것이냐"
  • 김주미 기자
  • 승인 2008.05.27 18: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은 27일 경찰이 미국산 쇠고기 수입반대 촛불집회 주최측에 출석요구서를 보내는 등 수사망을 좁혀가고 있는 것과 관련해 "기어이 촛불을 끄겠다는 것이냐"며 강하게 비판했다.

차영 대변인은 이날 오후 브리핑을 통해 "경찰이 촛불집회 관련 단체에 대한 수사에 착수해 현장 진압에 이어 촛불문화제 자체를 원천봉쇄하겠다고 한다. 또한 출석요구에 응하지 않을 경우 체포영장을 발부하는 방안까지 검토하고 있다고 한다"며 "검찰과 경찰, 국정원의 관계기관 대책회의의 결과가 이런 것이냐"고 반문했다.

차 대변인은 "대통령이 외유 일정에 나서자 한나라당과 정부의 강경 대처 의지가 이어지고 있다"며 "방중 기간 중 장관고시를 밀어붙이고, 촛불집회를 완전 진압하라는 대통령의 특명을 받은 모양"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한나라당이 연일 배후설과 색깔론을 제기하며 목청을 높이고 있는데, 미국산 쇠고기 홍보대사를 자처한 것에 대해 사과 한마디 없더니 이제는 도리어 국민을 잡아들이라고 선동까지 있냐"며 "장관고시 강행을 위해 국민에 대한 탄압을 지속한다면 이명박 정권도 한나라당도 미래세대와 역사에 씻을 수 없는 죄를 짓는 일이 될 것"이라고 비난했다.

차 대변인은 "촛불집회에 대한 전방위적 탄압을 중단하고 연행된 시민들을 즉각 석방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김주미 기자 kjsk@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