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기준 "복당 지연되면 별도 교섭단체 구성"
상태바
유기준 "복당 지연되면 별도 교섭단체 구성"
  • 김주미 기자
  • 승인 2008.05.28 10:30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나라당 지도부 압박... '친박연대+친박무소속연대' 교섭단체 탄생 예고

▲ 친박 무소속연대 유기준 의원. (데일리중앙 자료사진)
친박 무소속연대의 유기준 의원은 28일 "친박 복당 문제가 지연되거나 만일에 거부되는 경우, 친박연대와 협력해 원내교섭단체를 구성하겠다"고 밝혔다.

유 의원은 이날 <평화방송> 라디오 프로그램 '열린세상 오늘, 이석우입니다'에 전화 출연해 "국회의원으로서 해야 될 일들도 많은데 이렇게 복당 문제가 지연되거나 만일에 거부되는 경우에는 별도의 방법을 강구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친박 핵심인사인 유 의원의 이러한 발언은 전날 한나라당 홍준표 새 원내대표가 당내 최대 현안인 친박 복당 문제를 풀기 위해 박근혜 전 대표와 회동한 뒤 나온 것이어서 주목된다.

유 의원은 "(한나라당이) 복당 문제에 대해서 오랫동안 어떤 원칙이나 로드맵을 제시하지 않고 있는 것은 당의 체질 강화를 위해서도 잘못된 것"이라며 "그래서 5월 말까지는 분명하게 친박 복당에 대해서 절차, 시기, 방법 등 로드맵을 밝혀달라고 요구했던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5월 말까지 복당 문제가 결론나지 않으면 교섭단체 구성할 거냐'는 질문에는 즉답을 피한 채 "복당 문제가 지나치게 지연되거나 불가능하게 되는 그런 경우에는 교섭단체 구성을 생각해 볼 수 있다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교섭단체 구성 방법과 관련해 유 의원은 "친박연대당과 친박 무소속연대가 서로 협력을 해서 교섭단체 구성하는 것을 생각해볼 수 있다"고 밝혔다.

그는 그러나 "만일에 교섭단체 구성이 되면 실질적으로 교섭단체가 세 개, 네 개 정도가 되기 때문에 이전보다는 복당이 굉장히 어려운 상황이 될 것"이라며 "그렇게 안 되기만을 바라고 있을 뿐"이라고 말했다.

복당 문제가 일부에서 정계개편으로 비춰지는 데 대해서는 "당 밖의 친박 의원들은 이전에 한나라당에 뿌리를 두고 있었거나 지난 선거 때 한나라당 복당을 전제로 해서 유권자들의 심판을 받은 경우"라며 "뿌리가 없는 사람들을 여당으로 끌어 들이는 종래의 인위적 정계개편과는 다르다"고 반박했다.

유 의원은 특히 친박 인사들로 별도의 교섭단체를 구성해도 박근혜 전 대표는 한나라당에 그대로 남아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그는 "박 전 대표는 대통령 경선 때나 이회창 총재의 출마선언 때, 또 한나라당 공천파동 등 그동안 고비고비마다 원칙과 정도를 걷는 그런 정치인의 모습을 보여왔다"며 "따라서 이런 사태가 온다 하더라도 박 전 대표는 파국적인 장면이나 극단적인 선택을 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주미 기자 kjsk@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강경민 2008-05-28 15:13:42
아예 당명을 박근혜당이라고 짓지. ㅎㅎ
그러면 선관위에서 등록을 안해줄라나.
세계 정당사에 이런 일도 다 있으니 참 웃긴다.
박근혜가 그렇게 대중적인 정치인도 아닌것 같은데
저런 이름이 나오는 것 보면 참 웃음만 나온다.

조삼제 2008-05-28 13:51:43
한나라당에 들어가봐야 주운 자식 서자 취급할텐데
뭐하러 저렇게 안달하는지 알 수가 없네.
박근혜도 그렇고 한나라당과 이명박 대통령과 깨끗하게 이혼해.
그게 여러모로 낫다. 국민을 위해서서 국가를 위해서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