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노당 지도부 "고시 철회하라" 무기한 단식농성
상태바
민노당 지도부 "고시 철회하라" 무기한 단식농성
  • 주영은 기자
  • 승인 2008.05.29 12: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보일배 시위 '장관고시 무기한 연기와 전면 재협상'을 요구하는 민주노동당 강기갑 의원과 무소속 임종인 의원의 고행의 삼보일배가 청계광장~청와대 구간에서 27일 나흘째 계속됐다. 이날 삼보일배에는 강, 임 의원 외에도 민노당 최순영, 이영순 의원과 이정희 18대 국회의원 당선자가 함께했다. (사진=민주노동당)
민주노동당은 29일 정부의 미국산 수입 고시 강행 방침에 맞서 지도부가 무기한 단식농성에 들어가겠다고 밝혔다.

천영세 대표와 강기갑 원내대표 등 민노당 지도부는 이날 국회에서 긴급기자회견을 열어 "이명박 정부가 끝내 국민들의 불안과 분노를 뒤로 하고 돌아올 수 없는 다리를 막 건너려 하고 있다"며 "민주노동당은 고시가 강행될 경우 전면적 장외투쟁을 선포한다"고 밝혔다.

천 대표는 "이명박 정부는 주권자인 국민의 요구를 따르는 것이 아니라 미국의 압력에 굴복했다. 고시 강행은 건널 수 없는 강을 건너는 것이고, 모든 칼자루를 미국에게 넘겨주는 것"이라며 "이명박 정부는 지금이라도 국민의 절절한 호소에 귀 기울여 고시 강행 방침을 멈추고 재협상에 나서라"고 촉구했다.

천 대표는 "만약 고시발표를 강행한다면 민주노동당은 야당과 공조하여 전면적 장외투쟁의 수위를 높여갈 것이며, 또한 지도부 무기한 단식농성을 포함해 모든 수단과 방법을 동원해서 국민의 건강권을 지켜내겠다"고 말했다.

강기갑 원내대표는 "재협상하라는 국민적 요구가 가정에서 직장에서 거리에 나오지는 않지만 많은 국민들이 간절하게 바라고 있다"며 "그런데 그 큰 목소리를 정부와 여당이 못 알아 듣고 있는 것이냐, 아니면 국민과 전면전을 하겠다는 거냐"고 정부여당을 비난했다.

그는 "고시계획 완전 철회를 당장 못하더라도 입법 예고를 다시 하고 미국의 상황을 봐가면서 얼마든지 조정할 수도 있는데도 불구하고 무작정 가는 것이 무슨 의도냐"며 "미국 목축업자와 정치권 압력에 굴복해서 그쪽에 붙어버리고 국민들에게 선전포고하겠다는 것 아니냐"고 거듭 비난을 쏟아부었다.

천 대표와 강 원내대표, 최순영, 이영순, 현애자 의원 등 민노당 지도부는 정부의 고시 강행에 맞춰 오후 5시부터 서울 청계광장에서 단식농성에 들어갈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산 쇠고기 관련 장관 고시 강행에 대한 민주노동당 지도부 긴급 기자회견

예정된 장관고시 방침을 철회하라

이명박 정부가 끝내 국민들의 불안과 분노를 뒤로 하고 돌아올 수 없는 다리를 막 건너려 하고 있습니다.

국민의 생명을 담보하는 건강주권을 끝내 포기하고 외면하고 있습니다.
이명박 정부는 주권자인 국민의 요구를 따르는 것이 아니라 미국의 압력에 굴복했습니다.
고시 강행은 건널 수 없는 강을 건넌 것이고, 모든 칼자루를 미국에게 넘겨주는 것입니다.

이명박 정부는 국가의 불행을 예방하고자 하는 국민의 마지막 경고를 지금 막 외면하고 있습니다. 국민의 절절한 호소를 무시하고 고시를 강행한다면 이명박 정부는 향후 발생할 모든 사태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합니다.

광우병 위험 미국산 쇠고기 수입을 반대하는 범국민적 궐기는 세대와 지역, 계층과 이념을 넘어선 것입니다. 자신의 가족, 이웃의 건강권, 자존심을 지키기 위해 촛불을 들고 일어선 것입니다.

현재의 정국은 정권과 국민이 거리에서 직접 맞닥뜨리고 있는 커다란 위기상황입니다. 그러나 불행히도 민의의 전당이라는 국회는 민심을 대변하고 있지 못합니다.
현재의 정국을 수습할 유일한 대책은 장관 고시 철회와 전면적 재협상 선언 이외에는 그 어디에도 없습니다.
그러나 사태의 수습에 나서기 보다는 반대 시위에 나선 국민들을 상대로 ‘신공안정국’을 조성하며, 엄포성 협박과 물리적 폭력을 가하고 있습니다.

민주노동당은 오늘로 전면적 장외투쟁을 선포합니다.
물론 고시발표를 강행할 경우 그렇습니다.
민주노동당은 야당과 공조하여 전면적 장외투쟁의 수위를 높여갈 것입니다.
또한 지도부 무기한 단식농성을 포함하여 모든 수단과 방법을 동원해서 국민의 건강권을 지켜내는데 총력을 다 할 것입니다.

마지막으로 다시 한번 이명박 정부에게 간곡하게 호소합니다.
예정된 장관 고시 발표 방침을 철회해야만 합니다.

2008년 5월 29일
민주노동당

주영은 기자 chesill@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