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제피해 할머니들, '민족에 막말' 하태경 후보 사퇴 촉구
상태바
일제피해 할머니들, '민족에 막말' 하태경 후보 사퇴 촉구
  • 석희열 기자
  • 승인 2012.04.06 14: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대체 어느 나라 사람인가... "뼛속까지 친일이라는 대통령과 한통속이냐?"

"지금도 일본 외무성의 대변인 노릇을 하고 있는데, 나라가 어려운 만약 100년 전 상황이라면 어떻게 처신했겠는가! 스스로 징용에 가는 것이 ‘황국신민의 아들’이 되는 길이라고 외치고 다니며, 앞서서 친일을 자처하고 나설 것 아닌가?"
"하태경 후보는 지금 일본 국회의원을 뽑는 선거로 착각하고 있나? 일제피해자들의 가슴을 어루만져 주지는 못할망 지금 누구의 장단에 춤을 추고 있는 것이냐! '뼈 속까지 친일'이라는 이명박 대통령을 배출한 당이어서 다들 그 모양인가?"

일제감점기 일본 민족으로부터 온갖 고초를 겪었던 근로정신대 할머니 등 일제피해자들은 새누리당 하태경 후보(부산 해운대·기장을)의 과거 발언을 강도 높게 비판하며 후보 사퇴를 요구했다.

이선재 일제피해자공제조합 부이사장 등 일제피해자 할머니들은 6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하태경 후보에게 "도대체 당신은 어느 나라 사람이냐"고 맹공을 퍼부었다.

"보도에 의하면, 하태경 후보는 지난 2005년 3월 17일 서울대 자연대 동문 카페에 올린 '독도 전략'이라는 글에서 '어차피 국제적으로 독도는 분쟁지역으로 공인되어 있기 때문에 전쟁 아니면 국제사법재판소로 가서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2008년 5월 8일 데일리NK에 '일제시대 우리 조상은 일본제국을 자신의 조국이라고 생각했을 가능성이 높다'며 '조국이 일본이었다면 조국이 참가하는 전쟁에 조국을 응원하는 것은 정상참작의 사유가 되지 않겠느냐'고 했다고 한다."

일제피해 할머니들은 "이 뿐이 아니다. 다른 글에서는 제 백성은 징용에 끌려가 마른 수건 짜내듯 고혈을 짜내고 있는 마당에 오히려 일제에 앞장서 동조한 친일파들을 적극 옹호하기까지 했다"고 하태경 후보를 공격했다.

이선재 부이사장은 하태경 후보를 향해 잘라서 묻겠다면서 "우리 조상들이 일제가 좋아 자발적으로 나선 '친일 부역자'란 말인가, 일본의 주장처럼 독도가 주인 없는 땅이라는 얘기냐, 도대체 당신은 어느 나라 사람이냐"고 쩌렁쩌렁한 목소리로 호통쳤다.

이어 "하태경 후보는 지금 누구의 장단에 춤을 추고 있는 것이냐? '뼈 속까지 친일'이라는 이명박 대통령을 배출한 당이어서 다들 그 모양이냐"고 이명박 대통령과 새누리당을 싸잡아 맹비난했다.

또한 "만약 하태경 후보가 당선되면 일본에서 쌍수를 들고 좋아할 판이다. 대한민국 국회에 난데없이 일본 국회의원 한명 생겼다고 할 것 아니냐"고 분개했다. 

"지금도 일본 외무성의 대변인 노릇을 하고 있는데, 나라가 어려운 만약 100년 전 상황이라면 어떻게 처신했겠는가! 스스로 징용에 가는 것이 ‘황국신민의 아들’이 되는 길이라고 외치고 다니며, 앞서서 친일을 자처하고 나설 것 아닌가?"

이 부이사장은 "제 민족이 이역만리에 끌려가 고통 받을 때 오히려 민족을 배반해 대대로 부귀영화를 누린 친일파들을 옹호하고 나선 이런 후보가 국회의원이 된다면 도대체 나라 꼴이 뭐가 되겠냐?대통령이 그 모양이라고 국회의원 후보까지 망언을 일삼느냐"며 분을 삭이지 못했다.

이어 하태경 후보를 향해 "이곳은 일본 땅이 아니다. 즉각 후보를 스스로 사퇴하든지 아니면 차라리 당장 일본으로 건너가 일본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하라"고 호통치듯 경고했다.

이 부이장은 또 박근혜 새누리당 비대위원장에게도 볼멘 목소리로 요구했다. 즉각 하태경 후보 공천을 취소하라고 주장했다.

그는 "박근혜 위원장은 제발 정신차려라. 어디 쓸만한 인간이 없어서 저런 자에게 공천을 주냐? 즉각 후보직을 사퇴시키고 우리 유족에게 엎드려 사죄하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부산으로 내려가 민족 앞에 막말과 가래침을 뱉은 하태경 후보의 낙선운동을 대대적으로 펼치겠다고 밝혔다.

한편 하태경 후보는 현재 (사)열린북한 대표를 맡고 있다.

석희열 기자 shyeol@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