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재협상 없는 인적쇄신은 깜짝쇼"
상태바
민주당 "재협상 없는 인적쇄신은 깜짝쇼"
  • 석희열 기자
  • 승인 2008.06.06 18:0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차영 민주당 대변인. (데일리중앙 자료사진)
민주당은 6일 류우익 대통령실장 등 청와대의 모든 수석비서관들이 최근 쇠고기 사태에 대해 책임을 지고 일괄 사표를 제출한 것과 관련해 "쇠고기 재협상 없는 인적쇄신은 국면전환용 깜짝쇼"라고 주장했다.

차영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어 "쇠고기 굴욕 협상과 국정 난맥의 책임을 지고 일괄사의를 표한 것은 지극히 당연한 일이지만 사의 표명 만으로는 안 된다"며 이렇게 말했다.

차 대변인은 "모든 문제의 근원은 이명박 대통령에게 있다. 대통령이 결자해지해야 한다"며 "즉각적인 재협상 선언 만이 유일한 해결책임을 다시 한 번 강조한다"고 이명박 대통령을 압박했다.

민주노동당 박승흡 대변인도 "뒤늦은 감은 있지만 청와대 수석비서관들이 국민 여론을 깨닫고 책임을 통감한 것은 다행스런 일"이라면서 "그렇지만 청와대 수석비서관들의 사표가 사태 해결책이 될 수 없을뿐더러 국민적 요구에도 답이 될 수 없다"며 대통령의 결단을 촉구했다.

박 대변인은 "야당과 국민의 요구를 받아들여 국가적으로 불행한 사태를 만든 책임을 지고 내각은 총사퇴해야 하고, 대통령이 직접 나서 즉각 장관고시를 철회하고, 재협상을 선언해야 한다"며 "그것이 정부가 국민과 소통하고 한마음 한뜻이 되는 길이요, 진정으로 사태의 책임을 지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석희열 기자 shyeol@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바라기 2008-06-06 20:05:11
명바기 하는 걸 보니
깜짝쇼가 맞는 거 같다.
여기 가서는 이 말 하고 저기 가서는 저 말 하고
정말 종잡을 수가 없는 사람. 머리가 쥐가 났나 보다.
짜고 치는 고스톱에 깜짝쇼를 즐기는 이명박 대통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