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당 "내각 총사퇴는 인과응보... 선별수리 안돼"
상태바
야당 "내각 총사퇴는 인과응보... 선별수리 안돼"
  • 데일리중앙 기자
  • 승인 2008.06.10 13: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과 자유선진당, 민주노동당 등 야당들은 10일 이명박 정부의 첫 내각이 총사퇴하기로 한 데 대해 "인과응보"라면서 "선별 수리돼서는 안 될 것"이라고 밝혔다.

차영 민주당 대변인은 "인적 쇄신이 예고편만 요란한 졸작으로 끝날 가능성을 우려한다"며 "청와대 수석 개편과 관련해 사퇴 0순위에 있는 수석들의 이름은 거론되지 않고 있다. 내각 총사퇴와 관련해서도 정권의 필요에 따른 돌려막기식 인사로 귀결될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차 대변인은 이어 "인사 쇄신만 하고 재협상을 하지 않는다면 본말이 전도된 것이다. 재협상을 하지 않기 위해서 인사 쇄신을 한다면 논리의 모순이 생기는 것"이라며 국면전환용 인적 쇄신을 크게 경계했다.

선진당 박선영 대변인은 "야당은 이미 국민적 요구인 쇠고기 재협상과 내각 총사퇴가 받아들여진다면 등원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며 "혹시라도 인사청문회를 이유로 선별 수리하거나 교체 폭을 축소하는 일은 없기 바란다"고 말했다.

박 대변인은 "대폭적으로 내각을 교체하는 경우 국정공백을 우려하는 시각도 있으나 기우에 불과하다. 오히려 지금까지 정부가 보여 온 국정운영의 난맥상을 볼 때 국정혼란은 많이 줄어들게 될 것"이라며 "또다시 억지논리로 국민의 염원을 저버리는 일이 없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민노당 강형구 부대변인은 "굴욕적 쇠고기 협상으로 검역주권과 국민의 건강권을 침해한 것은 물론, 국민적 요구를 외면하고 사태를 안일하게 파악한 채 폭력으로 국민의 의지를 짓밟으려 한 내각은 이미 그 자격을 잃은 상태"라며 "내각 총사퇴는 인과응보"라는 반응을 보였다.

그러면서 "정부가 내각 총사퇴를 두고 모든 문제가 해결된 것처럼 생각한다면 그것은 정부만의 착각이자 국민적 요구에 동문서답하는 것"이라며 "국민적 요구는 '광우병 쇠고기 협상 장관고시의 완전 철회와 전면 재협상'"이라고 강조했다.

또 창조한국당 김석수 대변인은 "늦었지만 국민의 소리를 일부 수용한 결과로 환영한다"며 "이제는 서민을 위한, 사람중심의 진짜경제를 위한 새로운 내각 구성으로 다시 한 번 국민을 섬기는 정부로 거듭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더불어 이명박 대통령은 이번 내각 총사퇴가 근본 해결책이 아님을 파악하고 진정 국민이 요구하는 것이 무엇인지를 경청하고 수용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데일리중앙 기자 webmaster@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