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조한국당, MBC 난입 극우단체 처벌 촉구
상태바
창조한국당, MBC 난입 극우단체 처벌 촉구
  • 주영은 기자
  • 승인 2008.06.14 12:43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3일 밤 서울 여의도 문화방송(MBC) 난입을 시도하고 있는 일부 극우단체 회원들이 MBC 앞에서 경비병력과 대치하고 있다. (방송화면 캡쳐)
창조한국당은 14일 고엽제 전우회 등 일부 극우단체 회원들이 전날 오후 서울 여의도 <문화방송>(MBC) 난입을 시도한 것과 관련해 "이명박 정부는 이들을 당장 처벌하라"고 촉구했다.

극우단체 회원 1000여 명은 13일 밤 여의도 MBC 난입을 시도하고 KBS를 포위해 군가를 부르며 무력시위를 벌였다. 군복과 같은 제복을 입은 이들은 '미친방송 KBS' '더러운 방송 MBC' 등을 외치며 LPG가스통과 사제 화염방사기로 방송사 쪽을 위협했다. 실제 화염방사기를 하늘을 향해 쏘기도 했다.

창조한국당 김석수 대변인은 "분별없는 미국산 쇠고기 수입에 대한 심층적인 취재와 보도로 국민과 함께하는 공영방송사에 대해 일부 극우단체 회원들이 떼로 몰려와 공갈성 협박을 일삼고 난동을 피운 것은 명백한 집회와 시위에 관한 법률 위반행위로서 사법처리의 대상"이라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최근 촛불집회에 대해 공권력 확립을 강조해온 정부는 이같은 무법천지에 대해서는 아무런 조치도 취하지 않고 있다"며 "온갖 불법과 편법으로 공영방송을 장악하려는 이 정부가 이제는 불법적인 행동을 감행하는 극우단체와 손잡고 노골적인 방송장악 음모에 나선 것이 아닌가 하는 의혹을 사고 있다"고 비난했다.

김 대변인은 이어 "극우단체 회원들이 MBC에 난입해 공영방송사를 협박한 것은 정당한 항의의 범위를 넘어선 명백한 불법"이라며 "이명박 정부는 즉각 불법 집회와 시위를 한 극우단체와 그 회원들에 대해 사법처리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주영은 기자 chesill@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홍위병 2008-06-14 14:07:44
저건 경찰도 안된다.
군인이 무력진압하는 수밖에 없다.
이명박 대통령이 정권을 지키기위해서 최후 발악을 하는 모양이다.
어떻게 저런 막대 먹은 홍위병까지 동원하냐. 화염방사기라니.
하늘이 무섭지도 않은 모양이다.

무개념 2008-06-14 14:02:43
저렇게 난장판이 돼도 공권력은 뭐하누.
촛불집회를 무참히 짓밟던 그 기개는 다 어디 갔누.
보들보들한 여대생이 아니라서 진압 못하누.
짐승같이 질긴 사람들이라 접근하기조차 싫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