쇠고기협상 미국 요청으로 연기... 또 갈지(之)자 외교
상태바
쇠고기협상 미국 요청으로 연기... 또 갈지(之)자 외교
  • 데일리중앙 기자
  • 승인 2008.06.19 00:04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 오전 10시(한국시간 18일 오후 11시) 미 무역대표부(USTR)에서 속개 예정이던 한미 쇠고기 협상이 미국 쪽의 일방적 요청으로 잠정 연기됐다.

주미 한국대사관은 이날 "미국 쪽의 요청으로 두 나라 간 쇠고기 협상이 잠정 연기됐다"고 밝혔다. 그러나 대사관 쪽은 구체적인 이유와 향후 협상 일정에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사실상 쇠고기 추가협상이 교착상태에 빠짐에 따라 그동안 오락가락 갈지(之)자 굴욕외교라는 비판을 받아온 이명박 정부로서는 더욱 어려운 처지에 놓이게 됐다.

한미 두 나라 정부는 이날 오전 워싱턴 D.C. 소재 USTR에서 김종훈 통상교섭본부장과 수전 슈워브 USTR 대표 등이 참가하는 제4차 장관급 협의를 재개할 예정이었다.

데일리중앙 기자 webmaster@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도해도 2008-06-19 01:07:42
미국이 시키는대로 있으라면 있고, 가라고 가고 대한민국 자존심 다 팔지말고
그냥 돌아오라니까. 구걸외교, 오락가락 갈지자 외교 그만 중단하고 김종훈이
돌아와. 영어는 못하는 종내기가 무슨 넘의 통상외교니 협상이냐?
비행기 타러 가다가도 미국에서 너 거기 서라 그러면 서고, 오라고 하면 오고
가라고 하면 가는게 한국의 통상교섭본부장이나? 당장 돌아와. 국민 자존심 그만 팔고.
니 자식 새키한테 안 쪽팔리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