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조한국당 "인터넷 사전 검열 시도 즉각 중단하라"
상태바
창조한국당 "인터넷 사전 검열 시도 즉각 중단하라"
  • 주영은 기자
  • 승인 2008.06.19 1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조한국당은 19일 경찰청이 최근 인터넷 여론을 파악하겠다며 이른바 '인터넷 정보 전담팀'을 신설하겠다고 한 데 대해 "인터넷 사전 검열을 위한 정보수집을 하겠다는 위헌적 발상"이라며 즉각 중단을 요구했다.

김지혜 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어 "인터넷 정보 전담팀의 신설은 또 하나의 인터넷 여론 길들이기이며, 여론과 소통하겠다는 명분으로 인터넷 사전 검열"이라고 지적했다.

김 부대변인은 "이번 촛불집회에 인터넷 여론이 영향력을 발휘한 것은 사실이나 이는 국민의 자발적인 참여가 선행돼 '거리의 정치'로 연결된 역사적 사건"이라며 "이를 두고 인터넷 정보 전담팀을 구성하는 것은 아직도 민심의 현 주소를 외면하고 국민여론을 억압하는 방식으로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오만한 발상"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한나라당의 인터넷 사이드카 제도 추진, 촛불집회 중계로 각광을 받은 '아프리카 tv' 사장의 느닷없는 구속, 대통령의 '인터넷 독' 등의 최근 발언을 살펴볼 때 정부여당의 인터넷 여론에 대한 불신은 극에 달했다"며 "민생 치안에 집중해야 할 할 경찰이 본분을 잊어버리고 정치적 목적에 동원돼 표현의 자유를 통제하려 한다면 이명박 정부는 또다른 국민저항에 직면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주영은 기자 chesill@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