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재섭 "소등에 올라타서 정권퇴진운동 안돼"
상태바
강재섭 "소등에 올라타서 정권퇴진운동 안돼"
  • 주영은 기자
  • 승인 2008.06.23 10:23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촛불집회 중단 촉구... 홍준표 "관보, 무기 연기 아닌 국민신뢰 찾으면 게재"

▲ 강재섭 한나라당 대표는 23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최근 다시 격렬해지고 있는 미국산 쇠고기 수입반대 촛불시위와 관련해 "소등에 올라타서 정권퇴진운동을 하고 있는 일부 시위꾼들은 국민의 지지를 받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데일리중앙 자료사진)
한나라당 강재섭 대표는 23일 최근 다시 격화되고 있는 미국산 쇠고기 수입반대 촛불시위와 관련해 "지난 주말 촛불시위는 불법 폭력 시위로 얼룩져서 국민적 우려가 심각하다"고 말했다.

강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같이 우려하고 "촛불집회를 중단해야 한다는 것이 여론조사 결과 이제 58%나 된다"며 촛불집회 중단을 촉구했다.

그는 이어 "쇠고기를 가지고 국민 건강을 챙기는 것처럼 하면서 사실은 소등에 올라타서 정권퇴진운동, 정치투쟁을 하고 있는 일부 시위꾼들의 촛불집회는 국민의 지지를 받지 못할 것"이라며 "폭력 불법 시위는 어떠한 경우라도 용납할 수 없다"고 밝혔다.

홍준표 원내대표는 또 "지금 쇠고기 정국을 이용해서 반미정치투쟁으로 전개되는 양상은 나라를 위해서 참으로 불행한 일"이라며 "다행히 여론이 극적으로 반전이 되고 있고 촛불집회도 어제 경우를 보면 10% 정도가 시민이고, 나머지는 프로들 중심으로 진행되는 것 같다"고 주장했다.

홍 원내대표는 "촛불집회가 프로들 중심으로 생활투쟁에서 반미정치투쟁으로 변질되고 있는 것은 국민 모두가 바라고 있지 않다"고 지적했다.

그는 "정부 여당이 이번 주를 시작으로 대국민 홍보에 적극적으로 나서게 되면 금주 중으로 쇠고기 정국이 종료될 수 있을 것으로 본다"면서 "나머지 일부 야당과 진보 세력들의 주장은 국회를 열어서 여론수렴 할 것은 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또 쇠고기 장관고시 유보와 관련해 "쇠고기 관보게재를 무기한 유보하거나 지연시키는 게 아니라 추가 협상에 대한 국민의 신뢰를 회복한 뒤에 관보게재를 하겠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홍 원내대표는 "야당과는 실무협상을 계속하고 있고, 개원 협상과 원구성 협상을 동시에 동시에 진행하고 있다"며 야당의 국회 등원을 강력 촉구했다.

주영은 기자 chesill@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fta 2008-06-23 14:28:13
국민들의 신뢰가 회복되었는지는 한나라당과 정부가 판단할 것이고
그럼 촛불집회가 조금 잠잠하면 자기들 유리한 대로 해석하게 될 것이고
고시를 강행할 것이다 이런 얘기일세. 그럼 또 촛불이 들불처럼 일어날걸.
이 정부는 정말 돌대가리, 새대가리 정부인 게 틀림없어. 민심을 그렇게 못읽나.

강구라 2008-06-23 12:53:34
일부 시위꾼들이 소등에 올라타고 정권퇴진운동하는 것 처럼 보이냐?
이건 완전히 대국민 모독 발언이네. 아니면 짝눈이든지.
집권여당의 대표의 눈에 보이는게 저 정도니 어떻게 정책인들 올바를 수 잇겠냐.
참으로 걱정된다. 저러다 임기내내 국민들과 충돌할 수밖에 없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