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태씨 유족들 "박근혜는 정수장학회에서 손떼라"
상태바
김지태씨 유족들 "박근혜는 정수장학회에서 손떼라"
  • 석희열 기자
  • 승인 2012.10.19 12: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인 송혜영씨 "마지막 한을 풀고 싶다"... 아들 "박근혜의 말은 새빨간 거짓말"

▲ 1961년 5.16 군사반란 직후의 서울 시내 모습. 연일 군사 퍼레이드가 펼쳐지고 군대가 주둔하고 있는 모습이 이채롭다. 당시 군사정변을 주도한 박정희 소장(왼쪽). (자료=조선일보 동영상화면 캡처)
ⓒ 데일리중앙
정수장학회(부일장학회)의 본래 주인인 김지태씨 유족들이 박근혜 새누리당 대선 후보(박정희 전 대통령의 딸)를 향해 "진심으로 정수장학회 문제를 해결하고 싶은 마음이 있으면 장학회에서 완전히 손떼라"고 촉구했다.

김지태씨의 부인 송혜영(89)씨와 아들 김영철씨 등 유족들은 19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박근혜 후보는 아버지(박정희)의 재산강탈 범죄에 대해 국민 앞에 속죄하고 국민의 외침에 응답해야 한다"며 이렇게 요구했다. 이 자리에는 민주당 최민희 국회의원이 함께했다.

송혜영씨는 "남편께서 돌아가시기 전까지 부일장학회를 강탈당한 것이 한이 된다고 했다. 저는 그래서 끝까지 무슨 일이 있어도 장학회를 되찾아서 남편의 한을 풀어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 가족에게 바라는 것이 더 무엇이 있겠냐"며 "박근혜씨는 제발 장학회를 내놓고 측근들을 다 내보내달라"고 호소했다. 장학회를 주인에게 되돌려달라는 것이다.

가족들은 박정희 전 대통령이 강탈해간 부일장학회를 돌려받아 아버지의 유지대로 전국의 학생들의 장학사업을 계속해야 한다고 밝혔다.

송혜영씨는 기자회견 내내 울먹이며 눈물을 보여 주위를 안타깝게 했다.

아들 김영철씨는 "최고 권력자가 개인 재산을 강탈한 사건은 조선시대에도 없던 일이라고 아버지께서 살아생전 말씀하셨다"며 "우리 가족들은 정수장학회 문제가 더 이상 정쟁에 휘말리지 말고 정의롭고 올바르게 해결돼야 한다는 것이 유일한 바람"이라고 말했다.

그는 박근혜 후보가 '정수장학회는 사회에 환원됐다'고 말한 데 대해 "새빨간 거짓말"이라며 "사회에 환원했으면 왜 내다 팔겠다고 하느냐"고 흥분했다.

유족들은 특히 1971년 당시 김대중 신민당 대선 후보가 박정희 당시 대통령을 향해 '5.16장학회(후에 정수장학회로 이름이 바뀜)는 박정희 개인의 부정축재'라고 공격했던 것을 상기하며 "그 당시와 지금의 상황이 비슷하다"고 전했다.

김영철씨는 "71년 김대중 후보가 박정희 대통령을 공격하니까 박 대통령은 장학회를 팔겠다고 했다"며 "지금도 대선 정국에서 큰 문제가 되니까 장학회를 처분하겠다고 하지 않느냐"고 했다. 떳떳하다면 장학사업을 해야지 왜 팔겠다고 하느냐는 것이다. 

▲ 새누리당 박근혜 대선 후보는 지난 7월 16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신문방송편집인협회 초청 토론회에서 5.16에 대해 "아버지(박정희)로서는 불가피하게 최선의 선택을 하신 것이며, 바른 판단이었다"고 말했다.
ⓒ 데일리중앙
이어 박근혜 후보를 강력 성토하기 시작했다.

김영철씨는 "박근혜 후보가 정수장학회를 개인 재산으로 생각하는 것 같다"며 "그렇지 않다면 어떻게 처분하겠다는 얘기가 나오냐"고 공세를 펼쳤다.

그러면서 "그 아버지에 그 딸"이라며 41년 전 박정희 당시 대통령이 했던 방식대로 지금 박근혜 후보가 정수장학회에 대한 입장을 되풀이하고 있다고 비꼬았다.

송혜영씨는 다시 한번 기자들에게 "맹세코 장학회는 헌납이 아니라 강탈이다. 박정희씨에게 강제로 빼앗겼다"고 확인했다. 그는 과거 일을 떠올리며 억울하고 설움에 복받치는 듯 거듭 눈물을 보였다.

국회 문방위 민주당 의원들도 성명을 내어 "박근혜 후보는 부친인 박정희 전 대통령이 권력으로 부일장학회를 강탈한 과거 범죄에 대해 유족들과 국민 앞에 엄숙히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최민희 의원은 "박근혜 후보는 국민이 허락해 주는 마지막 용서의 기회를 놓치지 말 것을 경고한다"고 밝혔다.

석희열 기자 shyeol@dailiang.co.kr

묶음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