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연주 "권력의 오만에 맞서 계속 싸울 것"
상태바
정연주 "권력의 오만에 맞서 계속 싸울 것"
  • 이성훈 기자
  • 승인 2008.08.11 12: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 해임 결정에 대한 입장 밝혀... 법률대인인, 해임무효소송도 제기

▲ 정연주 KBS 사장은 11일 이명박 대통령이 자신을 해임한 것에 대해 강력 반발하며 권력의 오만과 무지에 맞서 싸우겠다고 밝혔다.
ⓒ 데일리중앙
정연주 <KBS> 사장은 11일 이명박 대통령이 자신을 해임한 것에 대해 "결코 받아들일 수 없다"며 권력의 오만과 무지를 고발하는 싸움을 계속하겠다고 밝혔다.

정 사장은 이날 성명을 내어 "앞으로 두 가지 싸움을 하겠다"며 "법적 투쟁을 통해 공영방송 독립성을 파손시킨 이번 해임 조치의 부당성과 이 과정에 나타난 허위와 왜곡을 밝혀낼 것"이라고 말했다.

정 사장은 특히 이명박 대통령을 겨냥해 "공영방송 KBS 사장 해임이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이명박 정권의 반민주성과 반역사성을, 그리고 초법적 행위를 함부로 저지르는 권력의 오만과 무지를 고발하는 싸움을 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와 함께 이번 해임 사태에 대해 직·간접적으로 도움을 준 집단과 인사들에 대한 고발과 증언에도 적극 나서겠다고 밝혔다.

그는 "'부실 경영'과 '인사권 남용'이라는 해임 사유는 언젠가는 이 대통령을 비롯한 집권 세력에게 무서운 부메랑이 되어 돌아갈 것"이라며 "감사원이 내놓은 부실 경영과 인사권 남용의 실체도 허위와 왜곡과 자의적 해석으로 가득 찬 내용에 근거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정 사장은 또 "저를 해임하고 그 자리에 '국정철학과 국정기조'를 실현시킬 수 있는 인물로 앉힘으로써 KBS를 정권과 권력의 홍보기관으로 만들 수 있다고 생각했다면 이는 엄청난 오산"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KBS 구성원들에게 "그동안 저의 거취 문제로 있었던 일부 의견 차이와 분열, 대립을 이제는 모두 극복하고 공영방송의 독립을 지키는 데 힘을 모아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정 사장의 소송 대리인을 맡고 있는 백승헌 변호사와 법무법인 지평은 이날 오후 정 사장에 대한 해임무효소송 및 집행정지 신청을 서울행정법원에 낼 예정이다.

이성훈 기자 hoonls@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