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들 "구매 후 태도가 달라지는 사람 싫더라"
상태바
직장인들 "구매 후 태도가 달라지는 사람 싫더라"
  • 이성훈 기자
  • 승인 2008.08.18 15: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장인들은 구매 후 태도가 달라지는 세일즈맨을 가장 싫어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40만 기업 회원을 갖고 있는 스마트빌이 최근 출판사 케이펍과 공동으로 직장인 1822명을 대상으로 설문을 실시한 결과, 응답자의 73%가 최악의 세일즈맨으로 구매한 뒤 태도가 달라지는 사람을 꼽았다. 구매를 강요하는 사람이 싫다는 응답은 14%로 나타났다.

최고의 세일즈맨으로는 77%의 응답자가 약속을 잘 지키는 사람이라고 밝혔다. 이밖에 상품 지식이 풍부한 세일즈맨 7%, 많은 서비스를 제공하는 세일즈맨 8% 등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에서 직장인들은 대체로 신뢰를 가장 중시하고 있으며, 고객에게 유익한 가치를 제공한다고 생각되는 세일즈맨을 좋아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이에 비해 최악의 세일즈맨은 고객에게 불편과 불이익을 주는 사람이 상위에 랭크됐다.

이성훈 기자 hoonls@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