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53.1% "휴가 후유증 겪었다"
상태바
직장인 53.1% "휴가 후유증 겪었다"
  • 이성훈 기자
  • 승인 2008.08.19 13: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장인 두 명 가운데 한 명은 여름 휴가를 다녀온 뒤 휴가 후유증을 겪은 것으로 조사됐다.

취업포털 커리어가 최근 직장인 1628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바에 따르면, 응답자의 53.1%가 이번 휴가를 다녀온 후 휴가 후유증을 겪었다고 밝혔다. 성별로는 여성(64.0%)이 남성(44.4%)보다 상대적으로 휴가 후유증을 더 많이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

휴가 후유증 증상(복수응답)은 '의욕저하·무기력증'이 58.3%로 가장 많았다. 이어 '집중력 저하' 50.5%, '과다한 휴가비 지출에 따른 가계 부담' 40.7%, '밀린 업무에 대한 압박감' 38.2%, '불면증·수면장애' 32.4% 순이었다. 이밖에 '우울증' 11.3%, '소화불량' 8.3%, '두통' 7.4%, '선탠 등으로 인한 피부질환' 4.9% 등이 있었다.

휴가 후유증이 업무에 미치는 영향으로는 68.1%가 '업무에 지장은 없으나 정신적 스트레스를 받는다'고 답했다. '능률저하로 초과근무가 잦아진다'는 18.5%, '특별한 영향은 없다' 10.1%, '업무진행을 못 할 정도'는 3.3%였다.

복귀 후 휴가 후유증을 극복하기 위한 노력(복수응답)으로는 '퇴근 후 수면과 휴식을 충분히 취한다'가 29.2%로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점심시간 등을 이용해 잠깐 숙면을 취한다' 27.5%, '회식자리나 술자리 약속을 자제한다' 20.1%, '가벼운 운동이나 스트레칭을 한다' 19.2%, '야근이나 철야업무를 자제한다' 12.5%, '보양식을 먹는다' 8.8% 등이었다. '별 다른 노력을 하지 않는다'는 의견은  21.8%였다.

남성의 경우 '회식자리나 술자리 약속을 자제한다'(29.9%)는 응답이 상대적으로 많았으며, 여성은 '퇴근 후 수면과 휴식을 충분히 취한다'(32.9%)와 '점심시간 등을 이용해 잠깐 숙면을 취한다'(32.0%)는 응답이 많았다.

정상적인 생활리듬을 찾는데 걸리는 시간은 '2~3일'이 50.2%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4~5일' 16.6%, '하루 정도' 14.2%, '6~7일' 10.5%, '일주일 이상' 8.5% 순이었다.

커리어 김기태 대표는 "휴가기간 동안 생활리듬이 깨져 무기력증이나 불면증 등 휴가후유증을 호소하는 직장인들이 많다"며 "이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규칙적인 생활을 하고 업무 계획을 세워 집중력을 높일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이성훈 기자 hoonls@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